현대차, 5년 연속 글로벌 브랜드 30위권에 올라... "과감한 투자, 기술로 브랜드 구축"
현대차, 5년 연속 글로벌 브랜드 30위권에 올라... "과감한 투자, 기술로 브랜드 구축"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0.17 10:44
  • 수정 2019-10-1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가 5년 연속 글로벌 브랜드 30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가치를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9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종합 브랜드 순위 36위, 자동차 부문 6위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와 비교해 약 4.6% 상승한 141억 달러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2005년 이후 올해까지 15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그 동안 브랜드 순위는 48 계단 상승, 브랜드 가치는 100억 달러가 오르는 성장세를 보였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이번 현대차의 높은 브랜드 가치 상승 요인은 수소사회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확장과 지속적인 노력에 있다”며 “더불어 ‘FCEV 비전 2030’이라는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비전과 로보틱스 사업의 성공적인 도약은 현대차가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변화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최근 미래 수소사회 구현을 위해 제시한 ‘FCEV 비전2030’에는 2030년까지 국내 수소전기차 50만대 생산 및 인프라 구축을 위해 약 7조 6000억원의 투자 계획 등 수소 기술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담겨있다.

현대차는 이밖에 수소사회를 위한 비전과 함께 사우디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수소 에너지 관련 협력 체계 구축, 자율주행 수소차 개발을 위해 ‘오로라’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글로벌 최고경영자 협의체인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으로 취임하며 수소사회 구축을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

아울러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위해 로보틱스, 마이크로 모빌리트 등 미래 이동성과 관련한 사업도 다각화하고 있다. 또 ▲서비스 산업에서 주로 사용될 수 있는 서비스 로봇 ▲제약이 있는 사람들의 이동을 도와줄 수 있는 웨어러블 로봇 등을 지속 개발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브랜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9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용 소프트웨어 업체로 평가 받는 미국의 ‘앱티브(APTIV)’와 함께 총 40억 달러 가치의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불어 닥치고 있는 거대한 변화를 기회로 삼아 새로운 모빌리티 리더가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수소사회 및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