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남자로 돌아온 원더나인… 카리스마 승부수
[E-핫스팟] 남자로 돌아온 원더나인… 카리스마 승부수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0.17 14:52
  • 수정 2019-10-1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원더나인이 카리스마를 탑재하고 돌아왔다.

원더나인은 17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발매를 기념한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과 만났다.

원더나인의 신곡 '속삭여'는 닿고 싶은 사람에게 하루 종일 속삭인다고 표현하는 곡이다. 강렬한 신스 사운드로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알앤비 댄스 장르의 노래다.

눈에 띄는 건 이번 원더나인의 멤버 전원이 이번 앨범에서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는 것. 멤버 김태우는 "우리가 직접 참여한 앨범을 컴백하게 됐다"며 "그런 결과물을 대중과 팬들에게 들려줄 수 있다는 생각에 긴장되면서도 설렌다"고 이야기했다.

작업에 참여한 데 대해 멤버 신예찬은 "우리만의 색을 담을 수 있어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작업은 "프로듀서 프라임보이의 주도 하에 멤버들끼리 의논을 거듭하며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승환은 "좋은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인사를 잊지 않았다.

1집에서 밝고 명랑한 분위기를 보여줬던 원더나인은 이번 앨범에선 분위기를 180도 전환, 카리스마 있게 돌아왔다. 멤버 김태우는 "1집과 달리 2집은 카리스마 있는 콘셉트"라고 강조했다. 멤버들은 리더 유용화를 이번 콘셉트와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로 꼽았고, 용화는 "무대 아래에서 쭈글거리고 있었다. 멤버들이 뽑아 줘서 고맙다"며 웃음을 보였다.

원더나인은 MBC 서바이벌 프로그램 '언더나인틴'을 통해 데뷔한 그룹. 최근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대표격이었던 케이블 채널 Mnet의 '프로듀스 101' 시리즈와 '아이돌학교' 등이 투표 조작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컴백한 것이라 더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멤버 신예찬은 "본의 아니게 탈락한 연습생들의 심정이 이해가 됐다"며 "길게는 10년 가까이 연습한 분들이 있을 텐데 탈락해서 자신의 뜻대로 안 됐을 때 마음이 안타깝고 가슴이 아팠다"며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 논란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 다른 멤버 전도염은 "시청자 분들이 뽑아주셨기에 우리가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무대를 준비하고 활동하고 있다"고 거듭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MBC에서 방송된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원더나인. 하지만 생각만큼 MBC를 비롯한 방송들에서 자주 볼 수 없어 많은 팬들이 아쉬워했다. 멤버 이승환은 "우리가 더 노력해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더 노력해서 잘하면 MBC에서도 우리에게 기회를 주지 않을까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임민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