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김종훈 의원 “KBS 뉴스, 조국 보도에 편중된 것 아니냐”
[국감2019] 김종훈 의원 “KBS 뉴스, 조국 보도에 편중된 것 아니냐”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의원 "하루 최고 아홉 꼭지의 방송을 내보낸 적도"
김종훈 의원 17일 국감에서 지난 9월 KBS 뉴스에 조국 전 장관 보도가 너무 많았다고 지적했다. /사진=김종훈 의원실 제공
김종훈 의원 17일 국감에서 지난 9월 KBS 뉴스에 조국 전 장관 보도가 너무 많았다고 지적했다. /사진=김종훈 의원실 제공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중당 김종훈 의원은 17일 한국방송공사 국정감사에서 공정보도 사안을 점검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월 KBS 9시 뉴스를 보면 총 130 꼭지에 걸쳐 조국 사안을 다뤘다”며 “이는 하루 평균 네 건 이상의 기사를 내보낸 셈인 데다 하루 최고 아홉 꼭지의 방송을 내보낸 적도 있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한국도로공사 비정규직 문제 등 다른 중요 현안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았다”며 “KBS 보도가 지나치게 조국 보도에 편중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그는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 논란 관련) 인터뷰 취지와 다르게 뉴스가 나간 것은 문제”라며 “KBS 취재 관행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양승동 KBS 사장은 "잘 새겨 듣겠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내부를 면밀하게 성찰하고 KBS가 성숙한 민주적 여론을 형성하는 공영방송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