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윤지오 한국 송환 추진... 캐나다 경찰에 수사공조 요청
경찰, 윤지오 한국 송환 추진... 캐나다 경찰에 수사공조 요청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0.18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지오, 한국 송환 추진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 윤지오 씨에 대해 경찰이 캐나다 당국에 사법 공조를 요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7일 "윤씨의 명예훼손과 사기 피고소사건과 관련해 지난 6월 캐나다 현지 수사당국에 형사사법공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캐나다와의 외교 관계와 현재 수사 중인 사안임을 고려할 때 공조 요청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동안 윤씨에게 3차례 출석요구서를 전달했다. 경찰은 수사 초기부터 윤씨에게 전화와 카카오톡 메신저로도 줄곧 출석을 요구했지만, 윤씨 측은 "입국할 계획이 없다"며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물리치료, 상담치료 등 일정으로 귀국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전날 기자 간담회에서 "(검찰에서) 보강 수사 요청한 부분을 진행 중"이라며 "(검찰이 반려한) 체포영장을 다시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씨는 사기와 명예훼손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된 상태다.

지난 4월 김수민 작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윤씨를 고소했고, 김 작가의 법률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 역시 후원금 문제를 지적하며 윤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윤씨는 4월 24일 출국한 뒤 현재 캐나다에 머무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