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시승기] 쉐보레 콜로라도, 의외의 놀라운 연비 갖춰
[生生시승기] 쉐보레 콜로라도, 의외의 놀라운 연비 갖춰
  • 조윤성 기자
  • 승인 2019.10.19 09:00
  • 수정 2019-10-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 수준의 적재공간에 2열 탑승공간 갖춰...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와 맞짱
쉐보레 콜로라도. 사진=쉐보레
쉐보레 콜로라도. 사진=쉐보레

[한스경제=조윤성 기자] 미국을 가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의문을 갖게 된다. 미국 주요 도시에서 달리고 있는 차량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승용차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보다는 스포츠유틸리티트럭(SUT)가 더 눈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확실히 승용차나 SUV보다는 SUT로 대변되는 픽업트럭이 전체시장을 쥐락펴락 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업체들도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토요타나 쉐보레 등은 미국시장에서 SUT를 대거 출시하면서 시장을 키워내고 있다. 한국에서 SUT시장을 처음 개척한 쌍용자동차도 이러한 점을 노려 미국시장 진출을 꾀했던 적이 있다. 방식은 인도의 마힌드라와 동반진출하는 계획이었다.

이렇듯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미국시장에서 관심을 갖고 보는 시장은 SUT다. 미국에서 인기있는 SUT는 토요타 툰드라, 닷지 다코타, 쉐보레 콜로라도 등이다. 이중 국내시장에 가장 먼저 쉐보레 콜로라도가 선보였다.

국내에서 인기있는 SUV가 대부분 디젤엔진을 탑재하고 있지만 쉐보레 콜로라도는 가솔린 엔진이 탑재돼 있다. 연비의 끝판왕이 아니라 기름먹는 하마가 시장에 나온 셈이다. 

산유국인 미국에서는 휘발유 가격이 저렴해 가솔린 엔진이 대세지만 원유를 수입하는 한국에서는 연비를 따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만큼 디젤엔진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최근 들어 친환경 엔진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가솔린엔진의 연비도 크게 개선돼 국산 SUV시장에도 가솔린 엔진탑재 차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런 점에서 미국산 SUT가 한국에 진출한 것도 이러한 추세에 맞물린 것으로 볼수도 있을 것 같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일상생활에서 꼭 필요한 스포츠유틸리티트럭(SUT)으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쉐보레
쉐보레 콜로라도는 일상생활에서 꼭 필요한 스포츠유틸리티트럭(SUT)으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쉐보레

국내에 선보인 쉐보레 콜로라도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차다. 국내에서 생산되지 않고 미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수입차인 셈이다. 당연히 애프터서비스 비용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화물차로 분류돼 세제혜택이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들로부터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콜로라도는 전장이 5415㎜, 전고 1830㎜, 폭 1885㎜으로 축간거리도 동급차량 중에서는 가장 긴 3258㎜에 달한다.

다른 SUV보다도 전고가 높아 시야확보도 쉽고 폭이 넓어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측면에 발판이 적용돼 있어 치마를 입은 여성이나 어린이들도 승·하차가 쉽다.

축간 거리가 길기 때문에 방지턱을 넘어 갈 때도 큰 덜컹거림 없이 통과할 수 있다. 축간 거리가 짧은 승용차들이 방지턱을 넘어갈 때 덜컹거림이 큰 것과는 대조적이다.

1170ℓ에 달하는 적재공간을 갖췄고 2열 좌석 아래에 숨겨진 수납공간도 있어 편의성이 좋다. 2열 좌석아래 수납공간은 흡사 지프와도 비슷하다. 다만 2열은 시트가 직각으로 디자인돼 있어 100㎞이상의 거리를 주행할 때 뒷좌석 탑승자들은 상당히 불편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연비에 대한 걱정할 필요가 없다. 적어도 공인연비 이상으로 주행할 수 있다. 사진=조윤성 기자
쉐보레 콜로라도는 연비에 대한 걱정할 필요가 없다. 적어도 공인연비 이상으로 주행할 수 있다. 사진=조윤성 기자

공인연비는 8.1㎞/ℓ(사륜구동 기준)라 주유를 가득하고도 주행가능거리가 320㎞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러한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 실제 주행을 해본 콜로라도는 평균연비 8.5㎞/ℓ(사륜구동 기준)에 주행거리도 500㎞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전에 시승한 기자들이 연비에 당혹했다는 내용과는 다소 거리가 있었다.

연비는 확실히 어떻게 운전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얘기다. 미국에서도 넓은 평원을 달리는 차량으로 SUT를 사용하기 때문에 연비가 좋지 않아 주유소가 없는 곳에서 낭패를 당할 수도 있는데 그럴 염려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여러 가지 매력을 갖춘 쉐보레 콜로라도가 국내시장에서 안착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