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수도권 3개 교육청 국감, 고교 서열화 문제 '갑론을박'
[국감2019] 수도권 3개 교육청 국감, 고교 서열화 문제 '갑론을박'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경기교육감 "경기 부천시 과목별 중점 고교 육성 중"
18일 서울시교육청 회의실에서 수도권 3개 교육청 국감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이채훈 기자
18일 서울시교육청 회의실에서 수도권 3개 교육청 국감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이채훈 기자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18일 오전 수도권 3개 교육청 국감이 열린 서울시교육청 회의실에서는 고교 서열화 문제에 대한 갑론을박이 오고 갔다.

먼저 정의당 여영국 의원은 "휘문고 등 사학 비리가 발생해 재판에 연루된 학교는 교육감 직권으로 자사고 지정 취소 등의 조치를 내려야 하는 것 아니냐"며 포문을 열었다.

이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휘문고의 경우 비리 관련 재판 추이를 지켜보고 내년으로 예정된 자사고 종합평가 때까지 신중히 검토해 결론을 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여 의원은 "자사고 외고의 일반고 전환 뿐만 아니라 사립 초등학교 및 중학교 역시 공립 일반학교로 전환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교육감은 개인적인 소신임을 밝히며 "적어도 초등학교 중학교에서는 아이들이 입시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야 한다"고 입장을 피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은 "학부모들이 왜 자사고 외고 등을 선호하는지 이유는 외면한 채 이념 논쟁에 휘말려 그저 좋은 학교를 없애려 하는 거 같아 안타깝다"고 호소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자사고 외고 만이 갖고 있는 장점이 일반학교에도 널리 퍼지는 것이 진정한 교육개혁이 아니겠냐"는 뜻을 밝혔다.

이에 조 교육감은 "자사고 등이 갖고 있는 학생 우선선발권, 이로 인해 발생하는 고교 서열화를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또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김 의원의 주장에 동조하며 "경기도에서는 부천시가 실제로 관내 모든 고교를 과목별 중점학교로 육성해 일반학교 학생들도 양질의 교육을 받도록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