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김영우 의원, 경기도 국감서 이재명 탄원운동 '공무원 압박의혹' 제기
[국감2019] 김영우 의원, 경기도 국감서 이재명 탄원운동 '공무원 압박의혹' 제기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10.18 19:25
  • 수정 2019-10-24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우 "대법 판결위해 탄원 구명운동 공무원 압박한 것 아니냐"
이재명 "오해다. 공무원들이 서명하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18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최준석 기자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탄원 구명운동에 대해 공무원 압박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많은 기초단체 특히 재정자립도가 약한 기초단체의 경우 경기도의 승인이 필요한 사업을 추진하는 단체로서는 구명운동을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런 압박을 많이 받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경기도 소속 공무원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탄원운동 권유 카카오톡을 공개하며 "경기도내 많은 자문위원들에게 카톡을 보냈다. 문제가 있다. 공무원들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면서 "(이정도면) 직권남용 아닌가"라며 수위를 높였다.

이어 "(경기도청)공무원노조도 (구명운동을) 하고 있지 않나. 이재명 지사가 지시한 공무원이 나서서 구명운동을 하면 또 직권남용 문제가 된다. 이분들(경기도청 공무원노조) 탄원서 내용을 보면 '지사가 유죄를 받으면 지사가 추진하는 사업들이 취소될 수 있다'고 한다. 이건 엄청난 협박 아니냐. (이러면)기초단체 사람들은 움직일 수 밖에 없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준석 기자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준석 기자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제가 개인적으로 알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공무원들이 서명하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이 지사는 "저도 그렇게 바보는 아니다. 공무원조직을 통한 서명이나 이런 게 (대법원)재판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 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서명을 하는것, 또 저를 비롯한 경기도에서 그런 것을 독려하거나 하는 것은 오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의원님(김영우 의원)께서 돼지열병 문제를 말씀을 많이 하실 것 같아서 엄청나게 준비를 했는데 아쉽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