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호기심에 공유…'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 소방관, 직위 해제
[국감2019] 호기심에 공유…'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 소방관, 직위 해제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10.19 07:51
  • 수정 2019-10-20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기심 차원 10여명이 단체 카톡에 사망보고서 공유해
이후 60여명 돌려봐...실질적 징계는 파면까지 가능
18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이 설리 사망 동향보고 유출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최준석 기자
18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이 설리 사망 동향보고 유출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최준석 기자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지난 14일, 경기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사망보고서(동향보고서)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소속 소방관 60여명이 돌려봤고, 그중 2명이 유출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규 직원들이 호기심 차원에서 10여명이 단체 SNS를 통해 동향 보고서를 공유했고, 60여명이 본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그중 2명이 자진 신고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동향보고서를 본 60여명 중 50명에 대해서는 외부 유출 여부를 확인했고, 나머지 10여명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자진 신고자 2명을 직위해제하고 누가, 어떻게 유출했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유족들께는 전화로 사과를 드렸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된 당시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소방 내부 문건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경기소방본부는 해당 문건이 소방서 내부 문건임을 확인하고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 등에 삭제를 요청한 상태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비례대표)은 "내부 문건 유출은 좀 더 엄격하게 다뤄져야 하고, 특히 SNS 유출에 대해서는 대책이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친구나 가족에게도 개인적으로 공유하는 것을 금지하는 엄격한 징계 기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고서 유출은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제대로 된 조사와 내부 문건 유출 관련 가이드라인 점검은 물론 유족들에게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용인을)은 "국내 인터넷사이트와 해외사이트에 올라온 소방재난본부의 보고서가 하나는 접혀 있고 하나는 펴있는 상태로 사진이 찍혀서 서로 다른 상태로 유출됐다"며 "공문서인데 이걸 찍어서 밖으로 내보낸다는 것은 불감증이 있는 것으로 이게 유출되면 상대가 얼마나 큰 마음의 상처를 받을지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은 "경찰 등 수사기관은 개인 신상정보 등에 대해 심각성을 갖고 있지만 소방은 아직도 (개인정보의 심각성에 대한 생각이)없다"며 "이번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소방은 개인정보에 대한 인식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하루빨리 개인정보 관리실태를 전수조사하라"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을)은 "이번 동향 정보보고를 보면 보고에 대한 원칙도 없고, 관리도 제대로 안 됐다"며 역시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