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건강 이상설 사실로 확인 (전문)
유상철 건강 이상설 사실로 확인 (전문)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20 16:46
  • 수정 2019-10-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단 측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
유상철.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FC의 유상철 감독이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FC의 유상철 감독이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다.

20일 인천 유나이티드FC는 홈페이지에 "유상철 감독의 건강이 악화했다"라며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19일 성남FC와 경기가 끝내고 병원에 입원했다.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라고 발표했다.

 

이하 전달수 인천 대표이사 전문

저는 구단의 대표이사로서 유상철 감독이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마무리 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인천유나이티드 대표이사 전달수입니다.  

먼저, 늘 인천유나이티드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 및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근 불거진 유상철 감독 사안에 대해 사실관계를 말씀드리고자 이렇게 여러분께 인사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유상철 감독은 2019년 5월 14일 처음 인천의 지휘봉을 잡은 후 5개월간 '덕장'으로서 감독직을 훌륭히 수행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19일 성남과의 원정 경기가 끝난 직후,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과 언론을 통해 유상철 감독의 건강 악화와 이에 따른 감독직 수행 여부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입니다.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성남전이 끝난 후 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입니다.

저는 구단의 대표이사로서 유상철 감독이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마무리 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구단을 사랑하는 팬 여러분도 저와 함께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기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구단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소식을 가감 없이 사랑하는 팬 여러분과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 공유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부디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서는 그릇된 소문과 추측성 보도 등으로 유상철 감독님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하는 것을 자제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인천 구단을 믿고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선수단과 임직원 모두 남은 파이널 라운드 일정 간 최선을 다해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팬 여러분의 건강과 행운이 항상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한편 앞서 경남도민일보 기자로 알려진 블로거 디지로그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 디지로그포유에 "유상철 감독님 제발 훌훌 털고 일어나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그는 "축구팬들 사이에서 인천유나이티드 선수들의 '눈물'에 대한 설왕설래가 많다. 나도 가슴 아프다"며 "오늘 인천 선수들은 경기를 마치고 모두 눈물을 뚝뚝 흘렸다고 한다. 선수 뿐만 아니라 코치진, 프론트까지 마찬가지였단다"고 전했다.

그는 또 "하지만, 뒤에 들은 얘기로는 유상철 감독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았단다. 구체적인 사연은 아마도 구단이 직접 밝히지 싶다"며 "그리고 이 얘기는 오늘 전반전이 끝나고서야 선수단에게 전해졌단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