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무용 복합기 'MX-ⅰ' 출시…“속도 2배 향상에 유지비 저렴”
삼성전자, 사무용 복합기 'MX-ⅰ' 출시…“속도 2배 향상에 유지비 저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통신·교육 관련 업종에 적합
삼성전자 사무용 잉크젯 복합기 'MX-i' 제품 사진.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사무용 잉크젯 복합기 'MX-i' 제품 사진. /삼성전자 제공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삼성전자가 사무용 잉크젯 복합기 'MX-ⅰ'를 21일 출시했다. 동급 레이저젯 복합기 제품 대비 인쇄 속도가 약 2배 빠르고 유지비용은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MX-ⅰ'는 A3 용지 사이즈까지 지원하며, A4용지 컬러 기준 분당 최대 80매까지 출력할 수 있다”며 “이것은 일반적인 사무용 레이저젯 복합기 제품 대비 약 2배 빠른 인쇄 속도”라고 밝혔다.

또한 이 제품은 5만9136개의 노즐로 정교하게 잉크를 분사하고 고품질 안료(Pigment)를 적용해 물이나 물질을 용해하는 데 액체에 녹지 않으며 번짐 현상도 거의 없어 출력물의 보존성이 뛰어나다.

이 제품은 동일 가격 수준의 레이저젯 제품 대비 장당 출력 비용이 절반 수준에 불과하며, 월 4000장에서 1만장 수준의 출력 수요가 많은 금융·통신·교육 관련 업종의 사무실에 적합하다.

뿐만 아니라 자동 노즐 테스트로 헤드의 이물질을 검출하고 제거하는 기능도 탑재돼 인쇄 품질 유지 보수가 편리하다.

'MX-ⅰ'는 인쇄 속도 차이에 따라 SL-P7400LX(분당 최대 60매), SL-P7500LX(분당 최대 70매), SL-P7600LX(분당 최대 80매) 등 총 3모델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각 410만9600원, 465만9600원, 652만960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