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호 태풍 너구리, 일본 열도 접근…일왕 즉위식에 영향? (영상)
제20호 태풍 너구리, 일본 열도 접근…일왕 즉위식에 영향?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21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호 태풍 너구리, 오는 23일 새벽 일본 산리쿠 해상에 도착할 듯
제20호 태풍 너구리. / 구글 널스쿨 홈페이지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오는 22일 일왕 즉위식을 앞둔 일본 열도에 '제20호 태풍 너구리'가 접근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20호 태풍 너구리'는 21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3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로 북동진하고 있다. '너구리'는 오는 23일 새벽 일본 산리쿠 해상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오키나와현 기타다이토촌은 '제20호 태풍 너구리'의 접근에 지난 20일 오후 6시 3단계 경보를 내리고 각 마을 전역 284가구, 581명을 대상으로 대피준비령을 내리기도 했다.

이에 따라 21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규슈 남부에서는 천둥과 함께 폭우가 내릴 전망이다. 너구리는 일왕 즉위식인 22일 온대 저기압으로 바뀌어 전선을 동반하며 동일본과 태평양 측으로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일본부터 동일본까지 바람이 거세지고 파도가 높아지며, 국지적으로 천둥번개와 함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제20호 태풍 너구리는 일본에 접근할수록 최대 풍속과 강풍반경이 줄어들어 일본에 직접적인 피해는 지난 19호 태풍 하기비스에 비해 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에 따른 폭우로 80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실종됐으며 397명이 다치는 등의 인명피해를 겪었다. 이번 재해로 135개의 제방이 붕괴돼 또 다른 태풍에 더욱 취약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