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공단' 대형 화재, 초기 진화 완료
'남동공단' 대형 화재, 초기 진화 완료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2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당국,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어"
남동공단. 인천 남동공단의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대응 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인천 남동공단의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대응 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21일 오전 11시 51분께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공단 내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로 3,573㎡ 규모의 2층짜리 자동차 부품공장이 탔으며 인근 송풍기 공장으로도 불이 옮겨붙었다.

불이 난 공장 뒤편에도 공장 2개가 더 있었지만 이곳으로는 불이 번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 3분께 대응 1단계에 이어 3분 뒤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소방장비 70대와 소방대원 170여명을 투입했다. 또 경기 시흥 화학구조대 차량 3대도 지원받았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고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 만인 이날 낮 12시 53분께 초기 진화를 완료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다"면서도 "완전히 진화한 뒤 공장 건물 내부 수색까지 마쳐야 정확한 피해 현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8년 8월에도 남동공단 내 세일전자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명피해를 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