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은행 DLF 손해배상 검토자료 검사 직전 삭제했다"
금감원 "하나은행 DLF 손해배상 검토자료 검사 직전 삭제했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0.2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금융감독원은 KEB하나은행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한 전수조사와 손해배상 검토 자료를 검사 직전 삭제했다고 밝혔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동성 금감원 부원장보(은행 담당)는 하나은행이 삭제한 자료와 관련한 질문에 “크게 2개 파일을 삭제했고 1차 전수조사, 2차 전수조사 파일”이라면서 “손해배상을 검토하기 위해 전수 조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원장보는 자료 내용에 대해 “DLF의 불완전판매 관련 파일”이라며 “지성규 은행장이 지시해 작성한 파일이 맞으며 하나은행이 전수 조사한 파일이고 금감원이 발견하기 전까지 은닉했다”고 했다.

금감원은 최근 DLF 검사에서 금융보안원의 협조를 받아 하나은행 관련 자료 삭제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했다. 현재 이들 자료는 대부분 복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삭제 시점은 합동검사 착수 전인 지난 8월 초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