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현재의 변화는 빙산의 일각" 체질개선 강조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현재의 변화는 빙산의 일각" 체질개선 강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2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세번째 직원들과의 타운홀 미팅 통해 변화와 혁신 주창... 보고문화와 소통협업 개선도 요구
현대차그룹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타운홀 미팅 후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임직원들과 사진을 찍는 모습 /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타운홀 미팅 후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임직원들과 사진을 찍는 모습 / 제공=현대자동차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올해 세번째 개최된 직원들과의 타운홀 미팅을 통해 "필요에 의한 변화 중이다. 변화가 앞으로 더 많아질 것이다. 지금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미래생존을 위해 변화를 기반으로 한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의 체질 개선을 강조한 것으로 관측된다.

정 수석부회장은 22일 서울 양재 사옥에서 임직원 약 1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 타운홀 미팅은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상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현대차의 공유문화다. 정 수석부회장이 타운홀 미팅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과 5월에 타운홀 미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라는 주제로 임직원들과 질의응답 방식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직원들은 정 수석부회장의 애칭인 '수부'를 호칭하며 친근함을 들어내며 함께 셀카를 촬영하는 등 격의 없는 시간을 보냈다

현대차그룹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타운홀 미팅 중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연단에서 질의응답을 하는 모습 / 제공=현대자동차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과의 대화에서 '변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변화를 추진하는 이유에 관해 묻는 질문에 "변화가 늦은 적도 있고, 앞서간 적도 정체된 적도 있다. 세계 트렌트가 바뀌어 나가는데 우리가 변화하고 있는 것은 조금 모자라다"며 "좀 더 과감한 변화를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변화라는 것이 모든 것이 업무 능력 창출을 위해 포커스를 맞춰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업무에서의 '효율성'도 강조했다. 그는 또 "회사는 이익도 내야 하고, 해야 할 책임도 많기 때문에 이를 달성하기 위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보고하는 문화를 예전부터 싫어해서 바꾸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마주 앉아 설명하고 보고하는 것을 제발 하지 말자"고 덧붙였다.

현대자동차 방향성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정 부회장은 "자동차를 만드는 것은 분명하다"며 "미래에는 자동차가 50%, 30%가 PAV(private air vehicle), 20%는 로보틱스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 안에서 서비스를 주로 하는 회사로 변모할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 자동차 시장에 대한 구상도 내놨다. 그는 "미래 자동차 업계에서 사라지고 없어지는 회사가 많아질 것이고 그중에서 살아남고 경쟁력을 갖추는데 가장 중요하다"며 "차만 잘 만들어서 되는 것이 아니고 서비스 등 앞서가는 솔루션을 내놔야 고객이 우리 차를 선택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내조직 간 소통 협업이 부족하다는 의견에 대해 정 수석부회장은 "본부장급이 솔선수범하는 방법밖에 없다"면서 "직원들과도 1년에 한 번 정도 얘기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밝혀다.

한편,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밥상교육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건강하시라. 몸과 마음이 건강한게 가장 중요하다. 그러다보면 좋은 생각이 나온다"며 "잘 자면 스트레스가 풀린다. 맛있는 것도 먹는다"라며 본인의 스트레스 관리법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