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자, 오열하며 방송 은퇴 선언 “1억 5천 사기당해, 사람들 나 이용해 먹기만 했다”
덕자, 오열하며 방송 은퇴 선언 “1억 5천 사기당해, 사람들 나 이용해 먹기만 했다”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0.22 18:45
  • 수정 2019-10-22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자, 타 유튜버 계정 통해 마지막 방송 선언
덕자 “1억 5천 사기, 소속사 지원 전무, 이용만 당했어”
덕자, 오열하며 악플 금지 요청
크리에이터 덕자가 방송 은퇴를 선언했다./ 유튜브 '정배우' 캡처
크리에이터 덕자가 방송 은퇴를 선언했다./ 유튜브 '정배우' 캡처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크리에이터 덕자가 결국 방송 은퇴를 선언했다.

22일 정배우 유튜브 채널에 ‘덕자님의 마지막인사입니다... 아프리카+유튜브 방송 다 접기로 마음 먹으셨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턱형과 처음 만났을 때 본인이 소속사 대표임을 밝히지 않았다”라고 입을 연 덕자는 이후 소속사 측에 팬미팅, 댄스 학원, 낚시 컨텐츠 등 지원을 요청했지만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덕자는 1억 5천만원 사기를 당했다며 “사람들이 나를 이용해 먹기만 했다”며 “더 이상 방송을 할 수가 없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덕자는 “계약서 적힌 대로 유튜브 계정 가져가고, 영상은 내려주시길 바란다. 시청자분들께서 주신 후원금은 (턱형 측 소속사에서 제기한) 명예훼손 방어 비용으로 쓰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덕자는 “이제 저는 일반인이니까 제발 악플을 달지 말아달라”고 오열하며 방송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덕자는 지난 2017년 아프리카 TV를 통해 첫 방송을 시작했으며, 귀농 콘텐츠로 이름을 알렸다. 특히 그는 먹방(먹는 방송)과 더불어 농촌생활과 지역 명소를 소개하는 등 자극적이지 않은 신선한 콘텐츠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