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심장충격기 설치 4년 간 2배 증가…점검은 절반에 불과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4년 간 2배 증가…점검은 절반에 불과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10.23 06:05
  • 수정 2019-10-23 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기준 AED 전체 점검률 49.3%…구비의무기관 점검률 49.2%
남인순 의원 “일반인 AED 활용 늘려 생존율 높이려면 교육·홍보·점검·확충 함께 가야”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급성심정지 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자동심장충격기가 확대 설치되고 있지만 교육·홍보·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실효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자동심장충격기(AED) 설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자동심장충격기는 구비의무기관에 2만4891대, 비 구비의무기관에 1만6037대로 총 4만2928대가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총 2만1015대가 설치되었던 것에 비해 약 2배 증가한 것이다.

또 남 의원이 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분석자료에 의하면 ‘근무 중인 구급대원 및 의료인’을 제외한 ‘일반인’이 목격한 심정지 건수 대비 ‘일반인’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률은 2014년 0.07%, 2015년 0.10%, 2016년 0.22%, 2017년 0.40%로 나타났다.

특히, 2018년의 경우 지난해 대비 약 1만대의 자동심장충격기가 확대 설치됐지만 일반인 자동심장충격기 사용건수는 지난해 대비 19건밖에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5년 간 자동심장충격기 점검 현황’에 의하면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의해 자동심장충격기 등 응급장비를 갖춘 경우 해당 시설에서는 관리자를 지정해 월 1회 이상 점검할 의무가 있지만 지난해 기준 전체 점검률은 49.3%, 구비의무기관의 점검율은 이보다 0.1% 더 낮은 49.2%로 나타났다.

남 의원은 “국내 급성심정지 환자가 매년 약 3만명에 이르고 일반인 목격 건수가 매년 약 2만6~7000건에 달하는데 생존율을 6배나 높여주는 자동심장충격기를 활용하는 사례는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자동심장충격기가 배치돼있어도 활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에 대한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서는 실습용 교구가 필수적인데 서울은 고려대 안암병원에 14개, 세종은 소방본부에 5개에 불과한 한편, 부산의 경우 부산대병원 등 7개 기관에 318개가 보급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실제 교육용 심장충격기 보급현황이 이렇게까지 큰 차이가 나는 것인지, 아니면 복지부가 현황 파악을 제대로 못 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급성심정지로부터 국민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선 복지부 차원에서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확대와 더불어 교육용 자동심장충격기 확보를 통한 효과적인 대국민 교육 강화, 홍보 확대,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에 대한 철저한 점검 등 관리를 통해 실질적인 자동심장충격기 사용 확대를 목표로 보완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