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총괄본부, 개장 25주년 기념행사 개최
경륜경정총괄본부, 개장 25주년 기념행사 개최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10.23 09:14
  • 수정 2019-10-23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 등 참석
18일 경륜 개장 25주년 기념 행사를 마친 뒤 조재기 이사장과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18일 경륜 개장 25주년 기념 행사를 마친 뒤 조재기 이사장과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는 18일 스피돔 광명홀에서 경륜 개장 25주년을 맞아 기념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장 등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1994년 10월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에서 힘찬 첫 바퀴를 내디딘 순간부터 25년이 지난 현재 경륜 역사를 되짚어 보는 기념 영상 관람으로 시작했다.

이어 경륜사업 발전에 이바지한 우수 직원 40명 포상과 감사패 전달식 그리고 미래 경륜 발전 청사진인 ‘2030 경륜 비전’ 선포식 순으로 진행됐다.

‘2030 경륜 비전’은 온라인 발매 도입에 따른 매출 증대, 광명 스피돔과 17개 지점에 스포츠 복합 문화공간 조성, 경륜 글로벌 경쟁력 확보가 주된 내용으로 앞으로 경륜 사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조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25년간 성공적인 경륜 사업으로 공공재정과 국민체육진흥기금을 안정적으로 조성해 크고 작은 국제대회 성공적 개최는 물론 우리 국민 체육 복지 향상에 이바지했다”며 “앞으로 성공적인 25년을 디딤돌 삼아 경륜이 건전한 레저 스포츠로 국민에게 더 많은 사랑을 받으며 성장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각오와 다짐을 하자”라고 밝혔다.

이어서 경륜사업 새로운 도약을 위해 ▲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 도입을 위한 제도 변화 ▲ 영업 현장 근무 분위기 조성 ▲ 경륜경정 사업의 패러다임 건전화로 전환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한편 경륜은 매출액 중 고객 환급금(72%)과 법정 세금(16%)을 제외한 나머지 수득금 가운데 개최 경비로 사용한 금액 외 전액을 국민체육진흥기금, 지방재정 지원 등 공공기금으로 모두 사회에 환원하는 공익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