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확 달라진' 위너 "사실 위너는 가을"
[E-핫스팟] '확 달라진' 위너 "사실 위너는 가을"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0.23 14:57
  • 수정 2019-10-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위너가 확 달라진 분위기로 컴백했다.

위너는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 발매를 기념한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위너는 '가을 컴백'에 대해 "원래 위너는 가을이었다"고 말했다.

송민호는 "위너 하면 제일 먼저 여름을 떠올리는 것 같다.  그런데 그런 방향을 지향한 건 아니"라면서 "가을 남자 네 명 위너의 노래가 가을처럼 쓸쓸한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데뷔 곡 '공허해'로 위너만의 이별 감성을 보여줬던 이들은 이번에도 가을 감성으로 리스너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멤버 강승윤은 "그간 해왔던 밝고 청량한 이미지에서 확실히 변신을 주고 싶었다"며 "이번 앨범에 수록된 노래들은 전체적으로 무거운 톤"이라고 설명했다.

위너는 신곡 '쏘쏘'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