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지능형 TV 플랫폼 ‘알래스카’ 6개 케이블에 적용
CJ헬로, 지능형 TV 플랫폼 ‘알래스카’ 6개 케이블에 적용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0.23 16:07
  • 수정 2019-10-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블TV 공동 플랫폼 운영 및 신사업 추진
CJ헬로 지능형TV 플랫폼 ‘알래스카(Alaska)’로 640만 영토 확장 /사진=CJ헬로
CJ헬로 지능형TV 플랫폼 ‘알래스카(Alaska)’로 640만 영토 확장 /사진=CJ헬로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CJ헬로가 자사 지능형 TV 플랫폼 ‘알래스카(Alaska)’를 6개 케이블TV(SO)에 적용하고 640만 케이블 통합 생태계를 구축했다고 23일 밝혔다. 케이블 업계는 규모의 경제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 공동 혁신사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알래스카는 클라우드·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이 집약된 지능형 TV 플랫폼이다. 알래스카는 CJ헬로 내·외부 전문가가 2년여의 연구개발 기간을 거쳐 2018년 1월 선보인 방송 플랫폼이다.

지난해 말 현대HCN을 시작으로, 올해 3월 JCN울산중앙방송과 8월 NIB남인천방송, 9월 KCTV광주방송이 해당 플랫폼을 도입했으며 GCS푸른방송도 23일 적용을 완료했다.

CJ헬로는 업계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케이블 통합 환경을 구축했다. 6개 케이블TV는 알래스카 플랫폼으로 ▲DMC 공동 운영 ▲빅데이터 관리 및 활용 ▲클라우드 기반 맞춤형 UI·UX 제공 ▲인공지능 탑재 셋톱박스 개발 및 공급 협력 등을 함께 한다. 이에 따라 개별 사업자들은 기술 개발 시간•비용을 절감하고 안정적인 콘텐츠 및 장비 수급이 가능해졌다.

진호림 KCTV광주방송 국장은 “알래스카 서비스에 대한 기대가 크다. 우선 지역 가입자에게 스마트한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고, 단체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기업서비스가 가능해 사업 다각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알래스카 도입으로 개인화 기능이 강화되면서 케이블TV 이용자 만족도도 크게 향상됐다. ▲직관적이고 편리한 맞춤형 UI △빅데이터 기반의 정교한 큐레이션 ▲쉽고 빠른 음성 AI 기능 등이 적용돼,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또한 이용자가 권역 외로 이사하더라도 개인화된 데이터가 연계됨은 물론, 동일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평생 플랫폼’이 됐다.

향후 CJ헬로는 미래지향적인 케이블 공동 신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폭넓은 이용자를 기반으로 ▲홈 IoT ▲지역상권 맞춤형 광고 ▲B2B 솔루션 △컴패니언 앱 등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의견을 타진 중이다. 이를 통해 케이블 업계의 차세대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영국 CJ헬로 Home&Living 사업본부장은 “알래스카는 케이블 서비스 혁신의 시발점이자, 업계 공동 미래형 사업 추진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알래스카를 1000만 명 이상의 플랫폼으로 확장해, 케이블 산업 재도약을 이뤄내는 핵심 축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