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유럽소화기학회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다인종 1상 임상결과 발표
대웅제약, 유럽소화기학회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다인종 1상 임상결과 발표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0.24 17:24
  • 수정 2019-10-24 17:24
  • 댓글 0

대웅제약이 23일(현지 시간) ‘2019 유럽소화기학회’에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DWP14012’의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대웅제약 제공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대웅제약은 23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9 유럽소화기학회’(UEG week)에서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DWP14012’의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DWP14012’는 가역적 억제기전을 갖는 위산펌프길항제다. 현재 역류성식도염에 널리 쓰이는 PPI(Proton Pump Pnhibitors)의 차세대 물질이다.

이번에 발표한 연구는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한국인, 백인, 일본인 성인을 대상으로 ‘DWP14102’의 용량 별 약동학적·약력학적 특성을 알아보기 위해 진행한 1상 임상시업이었다. 위약대조, 단회 또는 반복 투여 시험을 통해 혈중농도와 위내 위산분비 억제 효과를 확인했고, 인종간 약효 차이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대웅제약은 지난 7월 미국식품의약국(FDA)과 신약허가 사전미팅을 갖고 이번 임상시험 결과가 FDA의 임상신청 과저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국제 시장 진출의 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인 ‘DWP14102’의 국내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환자 대상 3상 임상을 연내 마무리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 목표로 Best-in-Class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연내 FDA 임상신청 제출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DWP14102’의 빠른 상업화를 위한 활발한 파트너링 또한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