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2019 UN 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 ‘글로벌 최우수’ 선정
CJ제일제당, 2019 UN 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 ‘글로벌 최우수’ 선정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0.24 17:49
  • 수정 2019-10-2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 제공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CJ제일제당은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가 발표한 ‘2019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SDGBI) 글로벌지수에서 최우수 그룹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SDGBI는 기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평가지수를 경제, 사회, 환경 영역 전체로 확장한 개념이다. 전 인류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2015년 UN 회원 193개국이 참여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올해 4회째를 맞은 이번 평가는 국내 기업들만 조사했던 이전과 달리 전 세계 기업으로 범위를 넓혔다. SDGs는 지난해 10월부터 1년 동안 선정 기준에 맞는 글로벌 기업 2000곳을 분석했다. 이 중 상위 300개 기업이 글로벌 지수에 편입됐다. CJ제일제당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과 함께 공동 10위권 안에 들어 글로벌 지수 최우수 그룹에 들어갔다. 국내 식품업체 중에서는 유일한 사례다.

CJ제일제당은 핵심 사업 글로벌 아미노산 연구와 친환경 바이오 프로젝트가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라이신 등 사료용 아미노산을 통해 가축 사육에 필요한 곡물 자원을 아껴 빈곤을 해결하고 식량 안보에 기여한 것이 특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CJ제일제당은 협력 중소기업과의 동반 성장 플랫폼 ‘즐거운 동행’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한 것도 호평받았다. CJ제일제당의 한식 브랜드 ‘비비고’가 지난 7월 유엔 지속가능 고위급 정치회담에서 ‘지속가능한 글로벌 브랜드’로 선정된 것도 이번 평가에 중요하게 작용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UN SDGBI 글로벌 지수 최우수그룹에 등재되면서 글로벌 탑티어(Top tier) 회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들이 경제, 사회, 환경 영역에서 고른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