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中물류기업과 합작사 설립 "완성차 운송 사업 확대"
현대글로비스, 中물류기업과 합작사 설립 "완성차 운송 사업 확대"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0.28 09:50
  • 수정 2019-10-2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승용 현대글로비스 중국총괄담당(사진 왼쪽)과 리핑 롄허물류 회장이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계약식을 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성승용 현대글로비스 중국총괄담당(사진 왼쪽)과 리핑 롄허물류 회장이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계약식을 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한스경제 강한빛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완성차 운송 시장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 중국 현지 물류기업과 손을 잡으며 시너지 효과는 물론 물류 안정성 확보에 집중할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국 완성차 전문 물류기업 롄허(聯合)물류와 합자회사 장쑤(江蘇)거롄(格聯)물류유한공사를 신설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성승용 현대글로비스 중국총괄담당(전무), 리핑 롄허물류 회장, 중국물류협회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롄허물류는 2001년부터 중국 북동부를 중심으로 완성차 운송·보관·수출 사업을 해 온 자동차 전문 물류회사다. 주요 화주는 중국 화북, 동북, 화동, 화남 지역에 생산 공장이 있는 중국 현지 자동차 업체다.

현대글로비스 중국 현지법인인 베이징 글로비스와 롄허물류가 장쑤거롄물류 지분을 각각 51%와 49% 갖는다. 대표이사(총경리)는 베이징 글로비스 소속 직원이 맡고, 본사는 장쑤성 옌청시에 둔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협력으로 수익성과 물류 안정성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장쑤거롄물류는 중국에서 생산된 완성차를 전용 트럭으로 운송하는 사업에 주력하면서 베이징 글로비스의 상하이 지역 물량과 베이징 쪽 물량을 연계해 회송 화물을 확보하는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