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인공지능 정부 되겠다”…대통령 최초 개발자 행사 참석
文대통령 “인공지능 정부 되겠다”…대통령 최초 개발자 행사 참석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0.28 16:02
  • 수정 2019-10-2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Deview·Developer's View) 2019’ 콘퍼런스에 참가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Deview·Developer's View) 2019’ 콘퍼런스에 참가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인공지능(AI) 분야를 미래 먹거리 산업 중 하나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서울 코액스 ‘데뷰(Deview·Developer's View) 2019’ 콘퍼런스에 참가해 ‘IT강국을 넘어 AI 강국으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콘퍼런스는 네이버가 2008년부터 주최한 국내 최대규모 소프트웨어·AI 분야 연례행사다. 국내 기술 스타트업 기업인들의 데뷔 무대이자 교류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청년 기업인, 개발자, 학생 등 관계자 1200여명이 보는 앞에서 “인공지능 정부가 되겠다”라고 공언했다.

이어 정부가 올해 안에 ICT·제조업 기술, 축적된 데이터 등에 기반해 AI 분야를 전폭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서 국내 인공지능 산업 선도하는 기업들의 사례 발표를 들었다. 이어 행사장 내의 인공지능 활용 사례 소개 부스에서 개발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로봇팔의 고장 등이 발생하면 이를 알려주는 인공지능시스템을 살펴보고 “우리나라가 로봇팔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는데, 이를 잘 이용하면 국내 제조업에 혁신이 일어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 현장이나 조깅 파트너 등으로 활용 가능한 ‘미니치타’ 로봇의 공중제비돌기 시범을 관람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개발자 행사 참석이 역대 대통령 중 최초로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그만큼 미래 산업 육성에 사활을 걸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3대 신산업에 역점을 두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AI를 바탕으로 경제체제를 전환했을 때 3가지 산업의 세부 성장 전략을 뒷받침할 수 있다는 것이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손정의(孫正義,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을 접견했을 당시 손 회장은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다”라고 AI를 재차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