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애플코리아와 공동 광고 온에어… 그래피티 선봬
LG유플러스, 애플코리아와 공동 광고 온에어… 그래피티 선봬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0.28 16:37
  • 수정 2019-10-2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 기능 강조, 대형 벽면 작업 영상 공개
로스엔젤레스 현지에서 심찬양 작가가 LG유플러스와 애플의 iPhone 11 Pro 공동 광고를 위해 DTLA 뮤직센터의 가로 30미터, 세로 15미터 규모 대형 벽면에 한복을 입은 외국인 여성의 모습을 직접 그리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로스엔젤레스 현지에서 심찬양 작가가 LG유플러스와 애플의 iPhone 11 Pro 공동 광고를 위해 DTLA 뮤직센터의 가로 30미터, 세로 15미터 규모 대형 벽면에 한복을 입은 외국인 여성의 모습을 직접 그리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LG유플러스가 아이폰11 프로, 프로맥스(iPhone 11 Pro, iPhone 11 Pro Max)출시를 기념해 애플코리아와 공동 제작한 ‘유플러스와 아이폰11 프로가 하나가 돼 특별한 순간’이라는 컨셉의 광고를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두 회사가 진행하는 공동광고 캠페인의 모델로는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인 그래피티 아티스트인 심찬양(30) 작가가 발탁됐다. 아이폰 매니아층이 관심을 가질만한 ‘힙’한 소재인 그래피티와 음악을 활용했다.

‘로열독(Royyal Dog)’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심 작가는 지난 2016년 미국 여행길에 올라 무비자 체류 허용기간 동안 뉴욕, 로스엔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을 돌며 ‘한복 입은 흑인 여성과 한글’을 소재로 한 그래피티 작품으로 미국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심 작가는 이번 광고에서 LG유플러스와 아이폰11 프로의 만남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자 LG유플러스만의 고유 색상인 마젠타 색의 한복을 입은 외국인 여성의 모습을 직접 그렸다.

특히 아이폰11 프로의 가장 큰 특징인 트리플 카메라 중 4배 넓은 화면 촬영이 가능한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를 더 극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약 6일에 걸쳐 50시간을 투입,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DTLA 뮤직센터의 가로 30미터, 세로 15미터 규모 대형 벽면을 꽉 채운 대작을 완성했다.

미국 현지에서는 심 작가의 작품을 특징을 알아본 수많은 시민들이 작품을 작업하는 순간순간을 카메라에 담아 SNS에 올리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해진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은 “동서양의 서로 다른 두 가치를 새로운 예술 작품 속에 담아온 심 작가를 통해 LG유플러스와 애플, 두 브랜드가 만나 아이폰 매니아에게 제공하는 새로운 혜택을 상징하고자 기획했다”며 “이번 광고의 높은 완성도의 감각적인 영상미와 스케일감을 감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