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도 일할 수 있다”…CJ프레시웨이, ‘2019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 선정
“장애인도 일할 수 있다”…CJ프레시웨이, ‘2019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 선정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0.29 09:47
  • 수정 2019-10-2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부터)문종석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와 남용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가 28일 2019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 인증 현판을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CJ프레시웨이 제공
(오른쪽부터)문종석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와 남용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가 28일 2019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 인증 현판을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CJ프레시웨이 제공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8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주관하는 ‘2019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에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CJ그룹의 식자재 유통·단체급식 전문 기업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매년 장애인 의무 고용률보다 높은 비율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사업자 또는 고용 여건 취약 장애인을 다수 고용한 사업자를 대상으로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를 선정한다.

CJ프레시웨이는 장애인 채용 활성화를 위해 계속해서 장애인 채용을 늘리고 있다. 여성장애인 채용은 전체 장애인 채용 중 9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높아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로 선정됐다.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로 선정되면 인증받은 날부터 3년 동안 조달청 등 일부 공공기관의 물품 적격심사 시 가산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국세청 모범납세자 선정 ▲금융기관 대출금리 우대 ▲고용노동부 정기 근로감독 면제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 정부 포상 추천 등 다양한 특전도 제공된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장애인 채용을 전담하는 팀을 운영해 매년 장애인 채용을 늘려가고 있으며, 장애인이 배치된 현장에서는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고용 안정화, 처우개선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한편 장애인 인식 개선을 확산하기 위한 교육도 전개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