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신의 한 수: 귀수편’, 화려한 액션으로 올드함을 감추다
[이런씨네] ‘신의 한 수: 귀수편’, 화려한 액션으로 올드함을 감추다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0.31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형만 한 아우 없다’는 속담처럼 후속작은 전작의 그늘을 피할 수 없다. 영화 ‘신의 한 수’의 프리퀄인 ‘신의 한 수: 귀수편’ 역시 마찬가지다. 전작 ‘신의 한 수’의 흥행으로 인해 속편을 향한 관객들의 기대는 한층 높아졌다. 베일을 벗은 ‘귀수편’은 전작과 결을 달리한다. 전작이 바둑의 세계에 공을 들였다면 이번 영화는 액션과 편집에 심혈을 기울였다. 다소 올드한 스토리도 화려한 액션과 편집 기술에 묻힌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권상우)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내기 바둑판의 세계를 다룬다. 불우한 어린 시절을 겪은 귀수는 자신의 누나를 벼랑 끝으로 내몬 황사범(정인겸)을 향한 복수를 꿈꾼다. ‘바둑의 신’으로 불리는 황사범을 이기기 위해 이를 악물고 버틴 귀수. 그를 인간적으로 대해주는 사람은 오로지 허일도(김성균) 뿐이다.

영화는 ‘귀신의 수’를 두는 귀수가 마치 ‘도장 깨기’를 하듯 바둑의 고수를 찾아 승부를 벌이는 내용을 담는다. 귀수는 ‘똥선생’(김희원)과 함께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실력자들을 무너뜨린다.

냉혹한 세계에 몸담고 있는 귀수는 언제나 목숨을 위협받는 존재다. 내기 바둑에 혈안이 돼 판돈에 목숨 거는 부산잡초(허성태)에겐 그가 반가운 존재일 리 없다. 어린 시절 귀수로 인해 모든 것을 잃은 외톨이(우도환) 역시 그의 적이다.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리뷰.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리뷰.

영화는 귀수의 승부를 화려한 액션으로 다루며 볼거리를 제공한다. 기찻길 바둑신이나 귀수와 외톨이의 사석 바둑은 전편 ‘신의 한 수’ 냉동창고 바둑만큼이나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조성한다.

“액션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밝힌 권상우의 노력 역시 화면으로 고스란히 전달된다. 화장실 액션, 골목길 액션 등 모든 액션 신을 완벽히 소화하며 관객들의 카타르시스를 자아낸다.

권상우 외에도 눈에 띄는 캐릭터들이 많아 보는 즐거움이 있다. 하드한 극의 전개 속 웃음을 자아내는 ‘똥선생’, 잔혹한 부산잡초, 목숨을 앗아가는 바둑에 집착하는 외톨이가 스토리에 힘을 싣는다. 이 중에서도 장성무당을 연기한 원현준의 열연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신들린 바둑을 하는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실제로도 무속인과 만났다고 밝힌 원현준은 짧은 비중에도 소름 돋는 존재감을 보여준다. 귀수의 마지막 목표인 황사범 역시 냉혈한적인 면모로 살벌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화려한 액션과 캐릭터들의 매력이 돋보인다. 편집 기술도 상당하다. 지루할 틈 없이 장면 전환이 돼 오락성을 배가한다. 다만 올드한 스토리가 발목을 붙든다. 예측 가능한 전개와 평면적인 스토리가 아쉬움을 남긴다.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바둑 액션을 원한 관객이라면 실망할 수 있다. 러닝타임 106분. 오는 11월 7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