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시즌 초반 '흥행 훈풍'... 지난해 대비 관중 24.3% 증가
프로농구 시즌 초반 '흥행 훈풍'... 지난해 대비 관중 24.3% 증가
  • 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01 16:51
  • 수정 2019-11-0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에 '흥행 훈풍'이 불고있다.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프로농구가 시즌 초반 인기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KBL은 "지난 10월 5일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개막 후 1라운드 45경기에서 14만2837명(평균 3,174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 전 시즌 대비 관중이 23.5%(2018-2019시즌 평균 2570명)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또, KBL이 자체 집계한 네이버 포털 사이트 온라인 중계 최고 동시 접속자 평균도 3만3245명으로, 지난 시즌 1라운드 2만2232명 대비 약 49.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BL은 올 시즌 프로농구는 외국선수 출전이 쿼터 별 1명으로 축소되며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크게 돋보인 점을 요인으로 꼽았다. 

허훈(18.2점), 김종규(16.9점), 송교창(16.2점), 오세근(15점) 등 국내선수 4명이 평균 15득점 이상을 기록한 가운데, 전체 득점 상위 15위에 국내선수 5명(허훈, 김종규, 송교창, 오세근, 이정현)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득점 상위 15위에 오른 국내 선수는 이정현(17.2점) 1명 이었다. 지난 시즌 대비 국내/외 선수 비중이 득점 7.8%(56.3%→64.1%), 어시스트가 13.3%(67.3%→80.6%), 리바운드 2.7%(57.9%→60.6%)가 증가하며, 국내선수의 활약이 승패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커졌다.

또한 2019-2020시즌 1라운드에서는 접전 끝에 승부가 결정된 경기들이 많았다. 이번 1라운드 총 45경기 중 3쿼터까지 10점 차 이내 점수차를 기록한 경기가 총 34 경기로 지난 시즌 28경기 대비 6경기가 증가했고, 4번의 연장 접전을 치르며 역대 1라운드 중 3번째로 많은 연장전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