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G 가입자 350만명 육박… SKT 점유율 1위 지켜
국내 5G 가입자 350만명 육박… SKT 점유율 1위 지켜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1.01 17:42
  • 수정 2019-11-02 05:42
  • 댓글 0

이통3사 5G 점유율 /사진=연합뉴스
이통3사 5G 점유율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국내 5G 이동통신 가입자가 9월말 기준으로 35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가입회선 통계에 따르면 5G 이동통신 가입자는 9월 말 현재 346만6784명을 기록했다. 지난 4월 3일 5G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6개월여 만에 300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월별로 누적 가입자는 4월 27만1686명, 5월 78만4215명, 6월 133만6865명, 7월 191만1705명, 8월 279만4536명을 기록했다.

특히 8월 들어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제품인 ‘갤럭시노트10·10+’ 출시에 힘입어 약 90만명 늘어나면서 대폭 상승했다. 이어 9월에도 새로운 폼팩터인 ‘갤럭시 폴드’ 등이 출시되며 5G 가입자가 계속 유입돼 69만명 가까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통신업계는 5G 가입자가 연말에는 500만명을 넘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상용화 초기에만 해도 단말기 부족 등의 이유로 200만명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이를 상회한 것이다.

통신사별로는 9월 말 기준 SK텔레콤이 153만6599명의 5G 가입자를 유치하며 점유율 44.3%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KT는 105만5160명으로 9월에 100만명을 넘어섰지만 점유율은 30.4%로 집계돼 한 달 전에 비해 0.6%포인트 줄었다. LG유플러스는 87만5025명으로 통신 3사 가운데 유일하게 100만명에 미치지 못했다. 점유율은 전달과 같은 25.2%를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