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 고메스 최악 부상에 팬들 “손흥민 잘못” VS “심판 봤잖아, 옐로 카드 꺼낸 거” 설전
안드레 고메스 최악 부상에 팬들 “손흥민 잘못” VS “심판 봤잖아, 옐로 카드 꺼낸 거” 설전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1.04 18:06
  • 수정 2019-11-0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드레 고메스, 최악의 부상
안드레 고메스, 시즌 아웃 예상
팬들 “손흥민 태클 잘못” vs “태클 자체는 심하지 않았다”
안드레 고메스가 최악의 부상을 입은 가운데 팬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연합뉴스
에버튼 FC 소속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가 최악의 부상을 입은 가운데 팬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에버튼 FC 소속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가 발목이 돌아가는 최악의 부상을 입은 가운데 누구의 잘못이냐는 팬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에서 에버턴과 1-1로 비겼다.

이날 경기서 손흥민은 후반 18분 델리 알리(23)의 득점을 도우며 시즌 3호 어시스트를 기록했지만, 후반 34분 고메즈를 향해 뒤편에서 거친 태클을 시도해 퇴장을 당했다.

문제는 퇴장이 아닌 안드레 고메스의 부상 경과. 에버턴의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은 고메즈에게 뒤에서 태클을 했다. 태클에 걸린 고메즈가 넘어지면서 오리에에게 발을 밟혔는데 이로 인해 발목이 완전히 돌아가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주심이 태클의 정도가 깊지 않았다고 판단했는지 처음에는 손흥민에게 옐로 카드를 꺼냈다. 그러나 고메스의 부상 상황을 확인한 주심은 레드 카드를 꺼내 다이렉트 퇴장을 선언했고 손흥민은 머리를 감싸 쥔 채 자책하며 경기장을 떠났다.

팬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팬들은 “손흥민이 태클을 걸어 안드레 고메스가 깊은 부상을 입었기에 그의 잘못이다” “보복성 태클처럼 너무 늦게 들어갔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팬들은 “심판의 초기 판정처럼 태클 자체는 강하지 않았다, 운이 안 좋았다” “태클을 당한 고메스가 미끄러지면서 오리에에게 밟혀 돌아갔다”며 다른 의견을 냈다.

한편 안드레 고메스 소속팀 에버튼 측은 “토트넘과 경기에서 부상을 당한 고메즈가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며 “고메스는 오른쪽 발목 골절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에버튼 FC 마르코 실바 감독은 “그가 의도를 갖지 않았다는 걸 100% 확신한다”고 말했으며 토트넘 훗스퍼 포체티노 감독 역시 “손흥민은 불운했다”며 그를 두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