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이강인 의미있는 생애 첫 선발 출전
[챔피언스리그] 이강인 의미있는 생애 첫 선발 출전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06 07:55
  • 수정 2019-11-06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렌시아, 릴 상대로 4-1 역전승,
16강 진출 불씨 살려
챔피언스리그. / 발렌시아 CF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이강인이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6일(한국 시간 기준) 이강인이 속한 스페인 발렌시아 CF는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매치데이4 프랑스 릴 OSC을 상대로 4-1 승리를 기록했다.

앞서 이강인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경기에서 교체 명단으로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선발 출전은 이날 경기가 처음이었다.

기세는 릴이 먼저 잡았다. 전반 25분 발렌시아 파레호의 패스 실수를 가로챈 오시멘이 단독 돌파를 했고,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강인은 전반 내내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릴을 공략했다. 특히 전반 34분 이강인은 다니엘 바스의 우측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상대방 골키퍼 선방에 막혀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이강인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돋보였다.

이후 후반 9분, 바예호가 교체 투입되며 이강인은 생애 첫 선발 출전을 마무리했다. 이날 이강인은 평점 6.2점을 받았다.

발렌시아의 대역전은 후반 18분부터 시작했다. 우측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태클하던 폰테의 손에 맞았다는 판정이 나오며 발렌시아에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키커로 나선 파레호가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스코어는 1-1이 됐다.

후반 21분 나온 대니 파레호의 페널티킥 골로 가까스로 승부의 균형을 맞춘 발렌시아는 후반 36분 행운의 자책골로 역전했다. 후반 38분 조프리 콘도그비아가 30여m 거리에서 때린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발렌시아에 추가골을 안겼고, 후반 45분에는 페란 토레스의 쐐기 골까지 터지며 스코어는 4-1이 됐다.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승점 7점(2승 1무 1패)을 쌓은 발렌시아는 조 3위를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