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영해장터거리’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
‘영덕 영해장터거리’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1.06 07:55
  • 수정 2019-11-06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단 두 곳 선정, 450억 원 규모…전국 최고 역사문화관광지 조성 기대
영덕 영해장터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 최종범위구역도. [사진=영덕군 제공]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경북 영덕군은 2019년 문화재청에서 공모한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에 ‘영덕 영해장터거리 역사문화공간’이 최종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 문화재청이 전국을 대상으로 진행한 것으로 영덕군과 전북 익산시가 나란히 선정됐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은 전국에서 단 두 곳이 선정될 정도로 경쟁이 치열했다. 영덕군은 올해 3월 공모사업을 신청해 4월 서면평가, 현장평가(3회), 7월 종합평가, 문화재등록조사(3회)를 우수한 성적으로 모두 통과했다.

‘영덕 영해장터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은 1871년 최초의 농민운동인 이필제 영해동학혁명, 평민의병장 신돌석 장군의 항일투쟁, 1919년 한강이남 최대 규모의 3.18만세운동 등이 일어났던 역사적인 장소다. 영덕군은 3.18만세운동의 시위경로를 따라 사업구역을 정하고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이번 공모사업의 결과, 영해면 성내리 일원 1만7933.3㎡의 근대역사문화공간(제762호)과 국가지정 등록문화재 10개소(제762호-1~10호)가 등록됐다.

영덕군은 2020~2024년까지 5년간 매년 국비 20~50억 원 이상을 지원받아 역사문화공간 내 문화재 보수정비사업, 지중화사업, 역사경관개선사업, 3.18만세운동 활성화사업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기초학술조사연구와 지속적인 보존기반 구축을 목표로 건축물 기록화 사업을 추진하고 개별문화재에 대한 안내판 설치, 문화재 보존·관리 및 활용에 대한 종합정비계획 수립, 부지매입 등을 추진해 사업기반을 조성한다.

종합정비계획은 해당 문화재를 중심으로 인접지역을 포함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체계적인 문화재의 보존·관리 및 활용을 위해 수립하는 것으로 추후 국고 보조금 재원 확보의 기본이 된다.

종합정비계획이 수립되면 세부 사업내용과 구체적 지원규모가 확정되고 문화재청의 최종승인을 받아 연도별 투자계획에 따른 본격적인 보존?활용기반 조성사업을 단계적?연차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영해 장터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조선시대 읍성의 흔적이 남아있고, 근대 한국인의 장터거리라는 생활상을 잘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할 필요성이 높은 곳으로 평가받는다.

이희진 군수는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활용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군민이 소중한 문화재를 향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