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리버풀·첼시 선두권…EPL 강세 여전
[챔피언스리그] 리버풀·첼시 선두권…EPL 강세 여전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11.06 09:26
  • 수정 2019-11-06 09:26
  • 댓글 0

체임벌린이 6일(한국시각) 끝난 헹크와 챔피언스리그 E조 4차전 홈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체임벌린이 6일(한국시각) 끝난 헹크와 챔피언스리그 E조 4차전 홈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팀이 유럽축구연맹(UEFA) 2019-2020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리버풀과 맨체스터시티가 C조 1위를 달리고 있다. 첼시는 골득실에서 밀리며 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리버풀은 6일(이하 한국시각) 잉글랜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헹크와 챔피언스리그 E조 4차전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승1패를 기록한 리버풀은 승점 9를 확보하며 조 1위를 탈환했다. 같은 시각 '황소' 황희찬(23)이 PK 유도 등으로 맹활약한 잘츠부르크는 나폴리와 1-1 무승부를 이뤘다. 승점 8을 기록한 나폴리는 E조 2위로 잘츠부르크는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리버풀은 전반 14분 터진 선제골로 리드를 가져갔다. 왼쪽 측면에서 제임스 밀너가 올린 컷백 크로스가 헹크 수비수에 맞고 튕겨 나왔고, 이 볼을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이후 리버풀은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주도권을 쥐었지만 추가 득점 기회에서 번번이 마무리에 실패했다. 

리버풀은 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헹크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사마타는 가까운 골대로 쇄도했고, 헤더로 마침표를 찍으며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리버풀의 해결사는 앨릭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이었다. 후반 7분 모하메드 살라가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수비를 등진 채 체임벌린에게 내줬고, 이 볼은 체임벌린의 왼발을 거쳐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체임벌린의 결승골에 힙입어 리버풀은 나폴리를 밀어내고 E조 선두를 탈환했다.

첼시가 아약스와 난타전 끝에 4-4 무승부를 이뤘다. 연합뉴스
첼시가 아약스와 난타전 끝에 4-4 무승부를 이뤘다. 연합뉴스

첼시도 아약스와 난타전 끝에 4-4 무승부를 기록하며 아약스에 골득실에서 밀린 H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첼시는 6일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아약스와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예선 4차전을 가졌다. 결과는 4-4.

첼시는 전반 2분 만에 타미 아브라함의 자책골로 실점했다. 하지만 전분 5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조르지뉴가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첼시는 또다시 아약스의 날카로운 공격에 점수를 잃었다. 전반 20분 오른쪽 측면에서 지예흐가 올린 크로스를 퀸시 프로메스가 쇄도하며 머리로 해결했다. 여기에 전반 34분 지예흐의 프리킥에 이은 골키퍼 케파의 자책골까지 나오며 스코어 보드는 순식간에 1-3으로 바뀌었다. 

후반 초반에도 첼시는 아약스에 주도권을 내줬다. 후반 시작 10분 만에 지예흐의 패스를 받은 판 더 비크가 예리한 슈팅으로 첼시의 골망을 갈랐다. 1-4. 

승부의 균형추가 아약스로 크게 기운 상황이었지만 첼시는 포기 않고 추격에 나섰다. 후반 18분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득점에 성공하며 명승부의 시작을 알렸다. 승부는 후반 23분 급변했다. 아약스 풀백 달레이 블린트와 요엘 벨트만이 동시에 퇴장 당했다.

첼시는 2명이나 더 많은 수적 우세를 바탕으로 경기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후반 26분 조르지뉴가 또다시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3-4까지 격차를 좁혔다. 그리고 3분 뒤인 후반 29분 리스 제임스가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커트 주마의 헤더를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했다. 4-4. 승부의 균형추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순간이다. 

첼시는 후반 32분 아스필리쿠에타가 골을 기록하며 경기를 뒤집는 듯 했지만 비디오판독 결과 득점은 취소됐다. 이날 무승부로 첼시는 2승1무1패 승점 7을 기록하며 조 2위에 올랐다. H조는 아약스와 발렌시아 첼시가 모두 승점 7로 타이지만 골득실에서 +5를 기록한 아약스가 앞서며 조 1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이강인이 선발 출전한 발렌시아는 릴을 4-1로 대파했고, 리옹은 벤피카를 3-1로 제압했다. 도르트문트는 인테르 밀란을 3-2 펠레스코어로 따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