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FT아일랜드 "어렵게 열린 2막, 앨범마다 새로운 역사"
[인터뷰] FT아일랜드 "어렵게 열린 2막, 앨범마다 새로운 역사"
  • 심재걸 기자
  • 승인 2016.07.18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심재걸] “FT아일랜드의 2막, 이제 새로운 역사가 펼쳐집니다.”

FT아일랜드가 더 강한 사운드로 돌아왔다. 18일 발매된 정규 6집 앨범 ‘웨어스 더 트루스(Where’s the truth)’는 하드록을 전면에 내세웠다. 지난해 정규 5집 앨범과 마찬가지로 전곡의 작사ㆍ작곡을 FT아일랜드가 주도했다.

이홍기는 이 같은 행보를 두고 “FT아일랜드의 새로운 역사”라고 표현했다. 2007년 데뷔해 기획사 중심으로 음악 활동을 펼쳤던 7년을 1막이라고 정의 내렸고, 지난해부터 FT아일랜드의 음악은 2막을 열렸다고 했다. 2막부터 내놓은 앨범은 모두 FT아일랜드의 역사라는 뜻이었다. 다섯 멤버 모두 이같은 풀이에 동의하며 새 앨범에 대한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있었다.

 
-짓누르는 편견, 오해에 맞서 진실을 찾겠다는 앨범 설명을 좀 더 풀어달라.
홍기=“어렸을 때부터 ‘어른 말 따르면 된다’는 식의 정해진 답들이 있다. 모든 사람들이 이해하고 맞춰서 살아가는 느낌이다. 그와 달리 직접 경험으로 느끼며 나의 길을 가고 싶다는 내용이다.”
 
-대표적인 정해진 답들, 따라가기 싫은 어른들의 말이 있다면.
민환=“우리의 사례를 들어본다. ‘발라드나 ‘사랑앓이’ 같은 음악을 하면 너희 편하게 갈 수 있지 않나’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하지만 우리는 다른 길을 택했다. 예전에는 정답인줄 알고 어쩔 수 없이 했던 부분이 있다. 이제는 편견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다. 진실되게 우리 마음대로 하고 싶었다. 아직도 우리를 색안경 끼고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런 부분에서 ‘편견과 오해에 맞선다’고 표현했다.”
 
-하드록은 대중적인 장르가 아닌데 전면에 내세웠다.
홍기=“그 동안 워낙 대중성만 추구했다. ‘원래 우리 이런 음악하고 싶었어요’라고 말하고 싶었다. 조금씩 변화되는 우리를 보여주고 싶었다. 리얼사운드를 요즘에 많이 찾기 힘들어서 더욱 많이 보여 드리려고 했다. 편하게 음악할 수도 있지만 우리가 하고 싶은 것과 거리가 멀다. 그 동안 마음에서 우러나오기 힘들어 진심을 담기 힘들었다.”
 
-오랜 기간 어떻게 참았나.
홍기=“회사와 의견 충돌, 싸우고 난리였다. ‘사랑앓이’의 인기가 높았기 때문에 연장선으로 갈 수밖에 없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를 조금씩 인정해줬고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우리 음악을 펼치게 됐다.”
 
-차트 성적이 안 좋을 수도 있다.
홍기=“음원 차트 욕심은 전혀 없다. 100위권 밖이라도 상관 없다.”

 
-그렇다면 어떤 부분에서 의미를 찾고자 하는가.
홍기=“우리의 음악은 1막과 2막으로 나뉜다. 지난해부터 2막이 시작됐고 이제 새 앨범이 나올 때마다 FT아일랜드의 역사다.”
재진=“좋은 시기에 2막이 열렸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계속 공부하는 자세로 실력을 키워왔다. 일본에서는 그 과정들을 음악으로 잘 표현했는데 우리나라에서만 유독 다른 음악을 했다. 이제야 두드리는 것으로 봐달라.”
홍기=“무조건 록만 고집하는 것은 아닌데 밴드 사운드를 끝까지 유지할 것이다. 이번에는 센 이미지였지만 다음엔 어떻게 나올지 모른다.”
 

-작곡가 표기란에 HONG’S TOWER가 많다.
홍기=“지난해부터 작곡하는 친구들과 작업실을 만들었다. 회사 안에서 곡을 쓰고 싶지 않아서 나왔다. 학교에 오래있는 것을 싫어하는 학생과 같다. 회사 안에서는 공간도 부족하고 나만의 공간이 좋았다. 또 어디에 구애 받지 않고 친구들과 같이 하고 싶었다.”
 
-올해로 10년 차다.
홍기=“9년 됐고 내년이 10주년이다. 기분이 묘하다. 내년에 하고 싶은 것이 많다. 사비를 털어서라도 클럽 공연을 열고 성인 팬들과 음악도 즐기고 술도 즐기는 자리를 만들고 싶다. 팬들은 몸만 오면 된다. 또 예를 들면 1주일 공연을 여는데 모두 다른 곡으로 무대를 만드는 것이다. 생각만 하고 있다.(웃음)”
종훈=“외울 수 있겠나?”

 
-긴 시간 멤버끼리 의견 충돌도 만만치 않았을 텐데. 
홍기=“기본적으로 우리는 다 같이 모여서 곡을 쓴다. 각자 스타일대로 써온 것을 모여서 수정하고 보완한다.”
종훈=“회사보다 먼저 우리 안에서 확인 과정을 거친다. 거침 없이 얘기한다. 호불호를 확실히 말해야 더 뒤끝이 없다.”
 
-남자들끼리 몸싸움도 제법 많이 벌어지던데 없었나.
홍기=“우리는 몸 사리기 바쁘다. 각자 사고 안 치고 정해진 범위에서 잘 논다. 딱히 부딪힐 것이 없다.”
종훈=“홍기가 사고 많이 칠 것 같은데 하나도 없었다. 그런 모습을 보면 우리 모두 안전하게 잘 사는 편이다.”
 
-‘사고 치지 말아야지’라는 강박관념이 있나.
홍기=“하고 싶은 것 다 하는 편이다. 그냥 법적으로 걸릴만한 일은 절대 안 한다. 당연하지 않나. 한 잔만 마셔도 운전을 안 하는 것은 물론이고 청담동에서 자리가 있었으면 그냥 걸어간다.”
 
-앞으로 10년은?

홍기=“진부할 수 있지만 항상 꿈은 카멜레온 같은 밴드였다. 밴드라고 해서 한 장르만 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색을 표현할 줄 아는 밴드가 되고 싶다.”
재진=“공부를 많이 하고 있다. 끝이 없는 일이다. 우리가 잘하는 부분을 잘 살리면서 노력해야 될 부분에 끊임 없이 힘을 쏟겠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