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장정석 감독과 재계약 포기 이유, 이장석 전 대표와 연루 의혹 때문"
키움 "장정석 감독과 재계약 포기 이유, 이장석 전 대표와 연루 의혹 때문"
  • 고척=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06 16:25
  • 수정 2019-11-06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정석 전 감독. /OSEN
장정석 전 감독.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팀을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이끈 장정석 전 감독과 재계약을 포기한 이유를 밝히며 진화에 나섰다.

키움 구단은 6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앞서 키움 구단 지난 4일 3년 계약이 만료된 장정석 감독과 재계약을 포기하고 손혁 감독을 계약기간 2년, 연봉 2억원, 합계 6억원에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이날 키움 측은 "장정석 전 감독과 결별사유에 대해 밝힌다. 그간 재계약을 맺지 않은 사유를 알리지 못해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을 인정한다"며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부득이하게 사유를 공개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키움은 "감사위원회의 조사 과정에서 장정석 전 감독 재계약 관련해 이장석 전 대표의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라며 "이장석 전 대표와 경영진간 재계약 관련 언급내용이 담긴 녹취록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장정석 전 감독이 이장석 전 대표를 접견한 사실까지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사위원회가 녹취파일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사실여부를 조사하고자 했다. 다만 포스트시즌이 진행되고 있어 (포스트시즌) 종료 후 조사를 진행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키움 구단은 일단 장정석 전 감독의 지난 3년간 성과가 훌륭했다며 종합적으로 재계약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상태였고 10월29일 하송 신임대표 주선으로 허민 이사회 의장과 장정석 전 감독의 만남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10월 30일 이장석 전 대표의 옥중경영 이슈가 한 언론을 통해 밝혀지며 상황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키움은 "이 상태에서 장정석 전 감독과 재계약을 진행한다면 해당 녹취록이 공개되고 그 사실 여부를 떠나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예상, 중도사임할 가능성까지 고려해 부득이하게 재계약이 아닌 새 감독 선임으로 방향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4일 장정석 전 감독과 면담 과정에서 이같은 내용을 충분히 설명했다. 구단은 오랜기간 구단에 헌신한 장정석 전 감독의 경험과 능력을 높이 평가해 계약기간 2년, 연봉 1억2000만원 총액 2억4000만원 규모의 고문계약을 제안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키움은 "옥중경영 의혹에 대해서는 철저한 감사를 통해 사실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며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감사결과를 제출, 관련 조치를 겸허히 수용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