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 12] '호주 완파' 김경문 감독 "빨리 잊고 내일 더 좋은 경기하겠다"
[프리미어 12] '호주 완파' 김경문 감독 "빨리 잊고 내일 더 좋은 경기하겠다"
  • 고척=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06 23:00
  • 수정 2019-11-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뒤 정운찬 KBO 총재와 악수하는 김경문 감독(왼쪽).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한국이 프리미어12 2연패를 향한 성공적인 첫 걸음을 뗐다.

김경문(61)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조별리그 C조 1차전 호주와 경기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선발 양현종이 6이닝 무실점 10탈삼진으로 압도적인 투구를 펼치며 호주 타선을 잠재웠다. 타선에선 김현수, 허경민, 이정후가 활약하며 완승을 이끌었다.

출발이 좋다. 최근 국제대회에서 이어진 '첫 경기 징크스'를 깼다. 한국은 2015 프리미어12,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모두 1차전서 패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안방에서 시원한 승리를 거두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김경문호는 7일 복병으로 꼽히는 캐나다와 맞붙는다.

다음은 김경문 감독과 일문일답.

-총평은.

“첫 경기여서 부담이 있었는데 역시 양현종이 마운드에서 제 몫을 했고, 타자들도 화답해서 잘쳐줬다. 첫 경기는 잘 풀렸다고 생각한다. 빨리 잊고 내일 경기를 준비하겠다.”

-양현종은 애초 6이닝을 계획했던 것인가.

“오랜만에 등판한 것이기 때문에 투구수가 민감했다. 점수를 더 내지 않았더라면 7회에도 던졌을 수도 있다. 다행히 1점 더 나서 아껴야 된다는 생각에 교체했다.”

-캐나다전 선발투수는.

"김광현이 준비하고 있다. 캐나다는 호주보다 더 탄탄한 팀이다. 우리가 첫 경기를 이겼지만 들뜰 필요는 없다. 내일 경기가 가장 어려운 경기 될 것 같다. 준비 잘하겠다.”

-4번 박병호가 부진했는데.

“오늘은 못 쳤지만 다른 선수들이 쳐서 이겼기 때문에 괜찮다. 내일 잘 칠 것으로 믿는다.”

-김광현도 투구 수를 이닝별로 체크하나.

“시즌 때 같은 팀에 있었다면 충분히 알겠지만 떨어져있다가 만났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어느 정도 물어봐야 할 것 같다. 다만 투구 수를 정해놓을 수는 없다. 김광현도 내일 단단히 준비하고 있으니 투수코치와 상의해서 적정 타이밍 잘 잡겠다.”

-오늘 가장 인상적이었던 타자는.

“이정후가 포스트시즌서 허리가 안 좋았는데 역시 좋은 타자답게 안타 쳐줬고, 허경민이 하위타선에서 잘해줬다. 7~9번 타자들이 타점을 올려줬다. 내일 타선도 잘 생각해보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