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말복지 해외 전문가 초청 세미나 개최
한국마사회, 말복지 해외 전문가 초청 세미나 개최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11.07 20:47
  • 수정 2019-11-07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마사회가 서울 경마공원 놀라운지에서 6일 해외 말 복지 전문가를 초청해 세미나를 개최했다.

초청된 전문가는 호주 수의사 엘리엇 포브스로 현재 호주 동물복지 인증 및 이력제 전문 공기업 ‘Animark Ltd’의 CEO이자 ‘경주퇴역마 국제포럼(International Forum for the Aftercare of Racehorse)’ 위원이다. 과거 Racing Queensland, Tasracing 등 호주의 경마시행체 CEO를 역임했다.

주요 내용은 최근 동물 복지에 대한 사회적 변화와 흐름, 경마와 관련한 국제 동물보호단체 활동, 경주퇴역마 국제 포럼 개요와 발전 방향, 경주마 복지 시스템 등으로 약 4시간 동안 진행됐다.

9일까지 한국에 머물며 7일에는 부경 경마공원에서 말 복지 세미나를 개최하고 8일에는 서울 경마공원에서 한국마사회 임직원을 대상으로 말 복지 업무를 컨설팅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으로서 말 복지 향상을 주요 핵심 가치로 두고 올바른 말문화를 전파하고자 한다”며 “국제기관의 우수 정책을 습득해 말산업 지속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