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 12] 한국, 쿠바 꺾고 3연승-조 1위로 슈퍼라운드 진출
[프리미어 12] 한국, 쿠바 꺾고 3연승-조 1위로 슈퍼라운드 진출
  • 고척=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08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 대표팀이 프리미어 12 3연승을 질주했다.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김경문호가 거침 없는 3연승으로 조별 예선을 통과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쿠바와 C조 예선 3차전에서 7-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호주, 캐나다, 쿠바를 모두 격파하고 3전 전승으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조 1위를 확정한 한국은 가벼운 마음으로 슈퍼라운드가 열리는 일본으로 발걸음을 옮기게 됐다.

대표팀은 11일부터 슈퍼라운드를 치른다. A∼C조 각 조 2위 이내 6개 팀이 격돌하는 슈퍼라운드는 일본 도쿄돔과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다. A조에선 멕시코(1위), 미국(2위), B조에선 일본(1위), 대만(2위)이 슈퍼라운드에 올랐다.

대표팀의 ‘비밀병기’ 박종훈은 4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을 허용했으나 무실점으로 쿠바 타선을 틀어막으며 제 몫을 했다. 5회부터 가동된 불펜 차우찬(0.2이닝)-이영하(1.1이닝)-고우석(1이닝)-하재훈(1이닝)-이승호(1이닝)는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대표팀 마운드는 조벌 예선에서 27이닝 동안 단 1점만 허용하며 철옹성 같은 위력을 뽐냈다.

타선은 상하위 타선을 가리지 않고 고른 활약을 펼쳤다. 김하성, 이정후, 박병호, 김재환, 양의지, 김현수가 모두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8타수 무안타 5삼진으로 부진했던 박병호는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중전 안타를 때린데 이어 5회 적시타까지 기록하며 4번 타자의 부활을 알렸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중반 점수 차가 벌어지자 백업 선수들을 투입해 실전 감각을 끌어 올리게 했다. 엔트리에 있는 모든 야수가 출장했다.

김하성이 결승타를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OSEN
김하성이 결승타를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OSEN

한국은 2회말 주도권을 잡았다. 선두 양의지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뒤 김현수가 볼넷을 골라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민병헌의 삼진과 바뀐 투수 로드리게스의 폭투로 이어진 1사 2,3루서 허경민의 3루수 땅볼 때 3루주자 양의지가 아웃 되면서 흐름이 끈기는 듯 했다. 그러나 박민우가 볼넷을 골라 기회를 이어갔고, 다음타자 김하성이 좌전 적시타로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며 2-0 리드를 안겼다.

김경문 감독은 5회에 불펜을 조기 가동했다. 박종훈이 선두 우라에바레나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하자 차우찬을 올렸다. 차우찬은 좌타자인 산토스와 프리에토를 각각 2루수 직선타와 중견수 뜬공으로 깔끔하게 처리한 뒤 이영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영하는 남은 아웃카운트 하나를 마무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한국은 공수교대 뒤 빅이닝을 만들며 승기를 가져왔다. 5회말 1사 후 김하성의 볼넷과 이정후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1사 1,2루서 박병호의 적시타로 3-0으로 달아났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쿠바를 몰아붙였다. 김재환의 적시타와 양의지의 희생플라이, 김현수의 중전 적시타를 묶어 6-0으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한국은 7회말 2사 3루서 이정후의 2루타로 1점을 더하며 쐐기를 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