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진 날씨, 자동차도 겨울용 타이어로 월동준비 하세요
추워진 날씨, 자동차도 겨울용 타이어로 월동준비 하세요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10 08:06
  • 수정 2019-11-1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동성능 좋은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해야 겨울철 안전운전
겨울철 안전운행을 위해선 겨울용타이어로 교체해야 한다 / 사진=Freepik
겨울철 안전운행을 위해선 겨울용타이어로 교체해야 한다 / 사진=Freepik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올겨울은 폭설을 동반한 한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운전자들이 발빠르게 월동준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겨울철 눈길과 빙판길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큰 사고로 이어져 자동차 점검은 운전자들에게 선택이 아닌 필수다. 

자동차 타이어는 도로 표면과 유일하게 접촉하는 부분이다. 눈길과 빙판길 등 수시로 변화하는 겨울철 노면 상태에서는 제동성능이 뛰어난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해 안전한 주행을 해야 할 것이다. 

겨울용 타이어는 특수 고무 컴파운드 배합을 적용해 영상 7도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굳어지지 않아 일정 수준의 접지력을 유지한다. 노면에 닿는 부분에 많은 실금 문양 홈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최소한 3㎜ 이상 트레드 깊이 등 항상 적절한 상태로 유지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겨울에 여름용 타이어나 트레드가 없는 타이어로 주행하게 될 경우 ▲미끄러짐 ▲펑크 ▲타이어 손상 등 쉽게 발생할 수 있으며, 사고 위험도 높다. 

한국타이어가 진행한 테스트에 따르면, 눈길에서 시속 40km로 달리는 자동차가 제동할 경우 겨울용 타이어는 제동거리가 18.49m에 불과했지만 사계절용 타이어는 37.84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혹 겨울용 타이어 교체 비용 부담 등으로 앞바퀴 혹은 뒷바퀴 두 개만 교체하는 경우가 있는데 2개만 교체할 경우 오히려 더 위험하다. 

앞바퀴 두 개만 겨울철 타이어로 교체했을 경우, 앞 타이어는 접지력이 높은 반면 뒷바퀴는 접지력이 낮은 상태가 된다. 이 상태에서 빙판길에서 제동할 경우 차량 제어가 어려워져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따라서 겨울용 타이어는 4바퀴 모두 교체하여 안전한 주행을 해야 할 것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 금호타이어, 넥센타이어 등은 타이어 교체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며 겨울맞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한국타이어는 티스테이션을 통해  ▲윈터 아이셉트 에보2 ▲윈터 아이셉트 에보2 SUV ▲윈터 아이셉트 iZ2 A ▲윈터 아이셉트X 등 겨울용 타이어 구매 고객에게 네파 플리스제켓 또는 주유권 4만 원권을 제공한다. 추가로 사계절용 타이어 1개 보상권을 준다. 

금호타이어도 겨울용 타이어 상담 방문 및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소정의 상품을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넥센타이어는 겨울용 타이어 '윈가드' 4종(▲스포트2 ▲스포트2 SUV ▲스포트 ▲아이스) 중 한 가지 제품을 4개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겨울용 고급 이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경찰은 추워진 날씨와 함께 빙판길 사고 발생률이 높아지면서 예방을 위해 이번 달 말까지 고속도로에서 불량 타이어 집중 단속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