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성료…베스트드레서는 '조커'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성료…베스트드레서는 '조커'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1.11 11:09
  • 수정 2019-11-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이 주최하는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가 성료됐다. /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이 주최하는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가 성료됐다. /한화생명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한화생명은 10일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63계단오르기는 올해 17회째로 63빌딩의 249m, 1251개 계단을 오르는 국내 최초의 수직 마라톤 행사다.

이번 행사의 슬로건은 '새로운 나를 만나는 1251개의 계단'으로 1251개의 계단을 오르며 삶의 변화를 위한 노력을 통해 성장하는 삶을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했다.

대회는 개인의 기록 경쟁을 부문과, 가족?동료들과 함께 도전하자는 취지의 이색복장부문 2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록경쟁 부문 남자부에서는 8분 20초를 기록한 김홍주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여성부 우승자 황정운씨는 10분 55초를 기록했다. 우승자에게는 63뷔페 식사권과 기념품 등이 주어졌다.

베스트드레서 부문에서는 최근 인기 영화의 주인공 캐릭터인 '조커' 복장을 하고 완주한 김동혁씨가 차지했다. 이번 우승자는 작년에도 슈퍼마리오 복장으로 참가해 베스트드레서상을 수상했다.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베스트드레서는 영화 '조커' 복장을 한 김동혁씨가 차지했다. /한화생명 제공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베스트드레서는 영화 '조커' 복장을 한 김동혁씨가 차지했다. /한화생명 제공

이번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최연소 참가자는 송유건군(1)으로 아장아장 행사장을 돌아다니며 귀여움을 독차지 했다. 최고령 참가자는 어경택(75)씨로 고령의 나이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완주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올해 남자 기록부문 우승을 차지한 김홍주씨는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에 처음으로 참가했는데 우승을 해 매우 기쁘다"라며 "평소 체력관리를 위해 등산, 마라톤 등 근력운동을 해와서 완주는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수직마라톤 대회는 처음이었는데 매우 이색적이고 특별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