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베트남 1위 은행에 1조원 투자...2대주주 올라
KEB하나은행, 베트남 1위 은행에 1조원 투자...2대주주 올라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1.12 10:34
  • 수정 2019-11-1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이 베트남 BIDV 지분 투자로 인해 2대주주에 올랐다.(왼쪽부터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판 둑 뚜 BIDV 이사회의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레 응옥 람 BIDV 은행장 대행)/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이 베트남 BIDV 지분 투자로 인해 2대주주에 올랐다. 왼쪽부터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판 둑 뚜 BIDV 이사회의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레 응옥 람 BIDV 은행장 대행./하나은행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KEB하나은행이 베트남 지역에서 국내은행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에 나서며 신남방 사업 확대를 본격화했다.

KEB하나은행은 12일 베트남 자산규모 1위 은행이자 4대 국영상업은행 중 하나인 BIDV(Bank for Investment and Development of Vietnam)의 외국인 전략적 투자자 지위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총 보유 지분은 15%로, 2대 주주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10월말 베트남 중앙은행(State Bank of Vietnam)의 승인 획득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BIDV가 발행한 신주 6억330만2706주를 1조 148억원에 인수했다.

BIDV는 기존 베트남 중앙은행이 95.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증권과 보험, 리스, 자산관리 등 분야에서 다양한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는 베트남 최대 자산 규모의 국영상업은행이다. 1957년에 설립됐으며 2018년말 연결기준 총자산 규모 66조3000억원, 당기순이익 3809억원을 시현했다. 비에트컴뱅크, 비에틴뱅크, 아그리뱅크와 함께 현지 4대 상업은행으로 꼽힌다.

양사는 KEB하나은행의 리스크 관리 기법과 개인금융 관련 노하우를 전수해 기업금융 위주인 BIDV의 자산포트폴리오를 개선하고, 향후 하나금융그룹 관계사들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금융비즈니스 기반을 함께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EB하나은행은 기존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 2개 영업점을 통해 현지에 진출한 대한민국 기업 대상 영업을 주로 영위해 왔다. 이번 지분 취득으로 BIDV가 보유한 베트남 전역 1000여개의 지점 및 사무소, 5만 8천여개의 ATM 등 방대한 영업망을 활용한 선진금융 서비스 제공으로 본격적인 금융한류를 주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KEB하나은행의 이번 전략적 투자자 지위 취득을 기념해 지난 11일 하노이 현지에서 개최된 기념행사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판 둑 뚜(Phan Duc Tu) BIDV 이사회의장, 박노완 주 베트남 대사와 브엉 딩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부총리, 르 민 홍(Le Minh Hung) 베트남 중앙은행 총재 및 양행을 거래하는 베트남과 대한민국 현지 기업대표 등 내외빈 400여명이 참석했다.

김정태 회장은 “BIDV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양행의 활발한 제휴로 현지 기업과 베트남 진출 대한민국 기업 모두에게 앞서가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대한민국과 베트남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든든한 금융 가교 역할을 수행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