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검찰 출석 조사
나경원,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검찰 출석 조사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14 08:13
  • 수정 2019-11-14 08:13
  • 댓글 0

검찰, 오는 12월 중순 전 기소 판단 할 듯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지난 13일 나 원내대표는 검찰에 출석해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 약 8시간 30분 동안 관련 조사를 받았다.

나 원내대표가 받는 혐의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회의 방해를 한 혐의'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의원실에 감금한 혐의'이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중 이뤄진 충돌은 정당방위였다'라거나, '저항권을 행사한 것'이라는 논지를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국당 나머지 의원들의 소환 여부와 관련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두 가지 혐의를 분리해서 보지 않고 포괄적으로 조사해서 기소 여부를 정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검찰의 기소 판단 시점은 총선 일정을 고려하면 오는 12월 중순 전까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