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검찰 출석 조사
나경원,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검찰 출석 조사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14 08:13
  • 수정 2019-11-14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오는 12월 중순 전 기소 판단 할 듯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지난 13일 나 원내대표는 검찰에 출석해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 약 8시간 30분 동안 관련 조사를 받았다.

나 원내대표가 받는 혐의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회의 방해를 한 혐의'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의원실에 감금한 혐의'이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중 이뤄진 충돌은 정당방위였다'라거나, '저항권을 행사한 것'이라는 논지를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국당 나머지 의원들의 소환 여부와 관련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두 가지 혐의를 분리해서 보지 않고 포괄적으로 조사해서 기소 여부를 정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검찰의 기소 판단 시점은 총선 일정을 고려하면 오는 12월 중순 전까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