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핀테크 업체와의 공정경쟁 기회 부여 필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핀테크 업체와의 공정경쟁 기회 부여 필요"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1.14 14:29
  • 수정 2019-11-14 14:29
  • 댓글 0

제8회 여신금융포럼에서 역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제8회 여신금융포럼에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제8회 여신금융포럼에서 "핀테크 업체와의 공정경쟁 기회 부여와, 금융업계 최하위 수준으로 하락한 수익성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여신금융협회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이 핀테크 업체와의 공정경쟁 기회 부여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여신금융협회는 14일 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여전사, 재도약을 위한 방향 및 과제'라는 주제로 여신금융포럼을 개최, 카드사와 캐피탈사의 현황 진단 및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여신금융업권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여전사가 본연의 업무영역에서의 혁신을 통해 재도약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지혜를 모으는 자리로, '지급결제시장 구조변화에 따른 카드사의 재도약 방향', '국내 캐피탈사의 현황 및 향후 성장방향'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종합토론에서는 좌장인 김상봉 한성대 교수의 사회로 홍성기 금융위원회 과장, 이규복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허재영 삼성카드 상무, 김세민 KB캐피탈 상무, 이태운 여신금융협회 금융본부장, 배종균 여신금융협회 카드본부장이 참석해 여전업 전반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눴다.

김주현 회장은 개회사에서 "금융시스템의 안정과 금융기관의 건전성을 좀 더 동태적(dynamic)인 관점에서 보고 업계의 발전된 리스크 관리능력, 달라진 거시경제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면, 관계당국이 여전업계의 목소리를 좀 더 전향적으로 수용할 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카드사가 금융혁신의 선두 역할을 하려는 굳은 의지가 있으며 경험과 역량 역시 갖추고 있는 만큼 지급결제시장의 주요 플레이어로서 역할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며 "이와 관련 핀테크 업체와의 공정경쟁 기회 부여와, 금융업계 최하위 수준으로 하락한 수익성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캐피탈사는 중소서민금융 지원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성장에 기여해왔으며 공유 및 구독경제의 소비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서, 새로운 상품 및 시장 개척을 할 수 있도록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규제완화와 정책적 지원이 필요함을 언급하고 캐피탈사가 금융업계의 리베로가 돼 한국 금융의 적재적소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어야 함을 강조했다.

이에 국회 정무위원장 민병두 의원은 축사에서 "카드사는 가맹점수수료 인하로 인해 지급결제부분의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고 캐피탈사는 경쟁심화로 영업환경의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포럼은 어려움 속에서도 여신금융 산업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시의적절한 자리이며, 어려운 때일수록 여신전문금융업권이 투자와 혁신을 통해 새로운 성장기반을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