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레바논과 득점 없이 무승부... 황의조ㆍ손흥민ㆍ이강인 모두 침묵
한국, 레바논과 득점 없이 무승부... 황의조ㆍ손흥민ㆍ이강인 모두 침묵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11.15 00:11
  • 수정 2019-11-15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14일(한국 시각) 열린 레바논과 경기에서 후반 막판 이강인을 투입했지만 기대만큼의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KFA 제공
한국 축구 대표팀이 14일(한국 시각) 열린 레바논과 경기에서 후반 막판 이강인을 투입했지만 기대만큼의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레바논 원정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위를 지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4일(한국 시각)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한국은 이로써 전적 2승 2무(승점 8·골득실+10)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것은 위안 거리였다. 한국은 레바논(승점 7·골득실+2), 북한(승점 7·골득실+1)을 승점 1차로 따돌리고 H조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한국은 이날 무승부로 레바논과 역대 전적에서 9승 3무 1패, 여전히 우위를 이어갔다.

이 경기는 이례적으로 무관중인 상황에서 열렸다. 반정부 시위 여파로 선수단의 안전을 고려한 조치였다. 벤투 감독은 경기 전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손흥민과 이재성을 배치한 4-3-3 전술을 꺼내 들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거세게 상대를 몰아세웠다. 이재성과 손흥민을 활용하며 공격 전개를 이어갔다. 전반 7분 이재성의 슈팅으로 슈팅 포문을 열었다.

한국은 전반 34분 황의조가 후방에서 연결된 패스를 페널티박스 안에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에 가로 막혔다. 레바논의 반격을 가까스로 막아낸 한국은 전반까지 0-0을 기록했다. 슈팅 수에서는 상대에 5-2로 앞섰지만, 유효슈팅 수에선 2-2로 팽팽히 맞섰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황인범을 대신해 황희찬을 투입했다. 그러나 주효하진 못했고 그래서 후반 35분 이재성 대신 이강인을 그라운드에 내보내며 승부수를 띄웠다. 한국은 그럼에도 견고한 레바논의 수비를 뚫지 못했고 추가 시간 6분에도 상대 골망을 가르지 못하며 결국 승점 1을 얻는 데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