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4개월간 집중 발굴
복지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4개월간 집중 발굴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11.15 09:11
  • 수정 2019-11-15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지방·민간 협력…15일부터 내년 2월말까지 시행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 이행 협의회’ 개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보건복지부가 취약계층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지는 겨울철을 맞아 이달부터 내년 2월 말까지 4개월간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지원을 위한 집중 발굴에 나선다.

집중발굴 대상은 국가·지자체와 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 긴급한 위기 사유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 등이다.

15일 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장 중심의 위기가구 선제적 발굴과 탄력적 지원을 목적으로 수립한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대책’을 적극 이행하기 위해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단체 간 협의회를 연다.

복지부는 14일 제9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심의·확정된 이 대책에 따라 오늘(15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약 4개월간 사회보장정보시스템상 조사규모를 확대하고, 위기가구를 발견하기 상대적으로 쉬운 지역단위 생활업종종사자 등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지자체)‘으로 위촉, 현장중심 발굴을 강화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한 조사규모 확대(2019년 13만 명 → 2020년 34만 명)와 민·관 인적안전망을 통한 조사(40만 명)로 같은 기간 중 약 74만 명 규모의 취약계층을 찾아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보다 촘촘한 지원을 위해 대상자가 긴급복지, 기초생활보장 등 선정범위를 다소 벗어나도 위기 가능성이 있는 경우 관련 위원회 심사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고 일자리, 에너지, 금융 등 위기상황별 지원과 노숙인, 쪽방주민, 시설거주자 등 취약계층별 맞춤형 지원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서울 성북구 네 모녀 사건 등을 계기로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두터운 보호를 위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와 지방자치단체 간 금융·복지지원 연계를 강화한다.

배병준 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겨울철은 농한기 등 계절형 실업으로 인한 고용변동성이 크고, 한파·미세먼지 등 기상여건 악화로 취약계층의 생활여건이 더 악화되기 쉽다”며, “일반 국민들께서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자원봉사자 등에 관심을 가져 주실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