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 소비심리 불씨당겼나"…서울 주택매매 심리 '과열'
"부동산 규제 소비심리 불씨당겼나"…서울 주택매매 심리 '과열'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1.15 13:26
  • 수정 2019-11-1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서울지역 주택매매 소비심리가 지난해 9·13 대책 직전 수준과 별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의 '10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10월 23∼31일)'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51.0으로 전달 138.6에 비해 12.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수는 국토연이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에 설문조사해 산출하는 것이며,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를 체감했다는 응답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는 의미다.

이는 현 정부의 가장 강력한 부동산 대책으로 평가되는 9·13 부동산 종합대책이 발표되기 직전인 작년 8월(155.9) 수준에 근접한 것이다. 분양가 상한제 등 각종 규제가 시장을 진정시키기보다 오히려 불씨를 당긴 셈이다.

수도권의 매매 심리지수 역시 133.6으로 전달(125.2)에 비해 8.4포인트 올랐다. 지방의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10.8로 전달(107.7)보다 3.1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방에서는 최근 집값 상승세가 만만찮았던 대전이 144.2를 기록하며 가장 높았다.

부산의 경우 이달 초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현재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10월 부동산 매매 심리지수는 전달(106.1)보다 1.7포인트 오른 107.8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