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한일 재계, 모두 지소미아 연장 원해”
허창수 “한일 재계, 모두 지소미아 연장 원해”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1.15 17:46
  • 수정 2019-11-1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교류의 중요성과 무역갈등 조기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해”
허창수 국경제인연합회 회장(오른쪽)과 권태신 부회장(왼쪽)이 15일 일본 도쿄 게이단렌(經團連)회관에서 한일 재계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한·일 재계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면 좋겠다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15일 일본 재계와 만난 뒤 한국과 일본 양측에서 지소미아를 연장을 열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이날 도쿄 게이단렌(經團連)회관에서 한일 재계회의를 가진 뒤 기자회견에서 “강제 징용 문제는 가급적 언급을 안했다”라며 “정치적인 사안이기 때문에 재계가 왈가왈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일 재계가 양국 갈등이 글로벌 가치체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를 공유했다”라며 “민간교류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무역 갈등 조기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양국이 함께 자유시장 경제와 민주주의를 지켜나가기로 했으며 한일 재계가 아시아 역내 국제질서 유지를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았다”라며 “양국 간 경제 연계성 강화와 혁신에 대한 제안도 있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전경련이 도쿄 올림픽에서 한일 간 인적 교류를 확대하고 수소 경제에서의 협력도 제안했다”라며 “이에 대해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게이단렌 회장 등도 높이 평가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서로 말을 안해도 일본 측에서 한일 관계의 악화로 인한 한국 재계의 어려움을 알고 있고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표현은 하지 않아도 일본 측도 힘들어 한다고 느꼈고 관계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