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과 끝의 사나이’ 김현수, 기회에서 가장 빛났다… 멕시코전 승리 일등공신
‘시작과 끝의 사나이’ 김현수, 기회에서 가장 빛났다… 멕시코전 승리 일등공신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11.15 23:06
  • 수정 2019-11-15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3타수 1안타 3타점 1득점 맹활약
5회말 2루타로 3타점 싹쓸이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멕시코와 한국의 경기. 3타점 2루타를 친 김현수(오른쪽)가 김종국 코치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멕시코와 한국의 경기. 3타점 2루타를 친 김현수(오른쪽)가 김종국 코치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절호의 기회에서 가장 빛난 선수는 김현수였다.

김현수는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 4차전에서 5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2회말 첫 번째 타석에서 삼진 아웃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삼킨 김현수는 한국이 0-2로 끌려가던 5회말 역전극의 포석을 다졌다.

6구째 볼넷을 골라낸 뒤 양의지의 볼넷, 최정의 좌익수 앞 안타로 3루 진루에 성공했다. 8번 타자 민병헌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로 출루하면서 마침내 홈 베이스를 밟아 한국의 추격 득점을 올렸다.

한국이 만루 기회에서 연거푸 득점에 성공해 4-2로 역전에 성공한 뒤 돌고 돌아 김현수가 다시 타석에 섰다. 김현수는 세 상대 투수 3구째 배트를 휘둘러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1루 박병호, 2루 김하성, 3루 이정후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는 싹쓸이 3타점을 뽑아내며 환호했다.

김현수의 극적인 3타점으로 7-2까지 점수를 벌린 한국은 6회초 1실점 이후 멕시코 타선을 잘 막아 마침내 7-3 역전승을 거뒀다. 김현수의 손끝에서 득점의 시작과 끝이 완성됐다.

이날 멕시코를 꺾은 한국은 16일 일본과 슈퍼라운드 5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아울러 아시아ㆍ오세아니아 지역 1위까지 확정해 2020 도쿄 하계올림픽 본선 출전권도 따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