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 12] 대만, 호주 꺾고 유종의 미... 미국·멕시코 3·4위전 격돌
[프리미어 12] 대만, 호주 꺾고 유종의 미... 미국·멕시코 3·4위전 격돌
  • 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16 16:58
  • 수정 2019-11-1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야구 대표팀. /연합뉴스
대만 야구 대표팀.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대만이 호주를 제압하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도쿄올림픽 야구 본선 직행 티켓 한 장은 미국과 멕시코의 대결 승자에 돌아가게 됐다.

대만 야구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맴(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호주와 최종전에서 5-1로 승리했다.

2승 3패로 슈퍼라운드를 마친 대만은 미국과 동률이 됐지만 승자승 원칙에서 밀리며 최종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대만이 호주를 제압한 덕분에 미국이 극적으로 동메달결정전에 합류했다. 호주가 대만을 이겼더라면 미국을 밀어내고 4위를 차지할 수 있었으나 1승 4패에 머물러 6위로 대회를 마감했고, 미국이 4위(2승 3패)로 동메달결정전에 진출했다.

미국은 17일 멕시코와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하기 위한 외나무다리 대결을 벌인다. 멕시코는 3승 2패를 거둬 3위를 먼저 확정했다.

대만은 3회 선제점을 뽑았다. 무사 1, 3루 기회서 왕웨이천이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다. 6회 1사 후 로건 웨이드에게 중월 동점 솔로포를 허용한 대만은 8회 볼넷과 안타로 만난 1사 1, 3루서 왕웨이천의 1타점 적시타에 이어 린저쉬엔이 좌월 3점홈런으로 승기를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