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한국당 수명 다해,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강력 비판
김세연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한국당 수명 다해,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강력 비판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1.17 14:40
  • 수정 2019-11-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연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김세연 의원, 한국당 강력 비판
김세연 의원 “한국당, 존재 자체가 민폐”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당을 강력 비판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당을 강력 비판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3선 의원을 지낸 김세연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며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도 앞장서 다같이 물러나야만 한다. 미련두지 말고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한국당을 두고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고 비판하며 “생명력을 잃은 좀비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 창조를 위해선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한국당의 현실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 한마디로 버림받은 것이 현실”이라며 “비호감 정도가 변함없이 역대급 1위이다. 감수성이 없고, 공감능력이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사람들이 우리를 조롱하는 걸 모르거나 의아하게 생각한다. 세상 바뀐 걸 모르고 바뀐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면 도태될 수밖에 없다”며 “섭리를 거스르며 이대로 계속 버티면 종국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며 쓴소리를 멈추지 않았다.

김 의원은 ‘정치 혐오’를 겪었다면서 “만성화를 넘어 이미 화석화된 정파 간의 극단적인 대립 속에 실망-좌절-혐오-경멸로 이어지는 정치 혐오증에 끊임없이 시달려왔다”며 “권력의지 없이 봉사정신만으로 이곳에서 버티는 것이 참으로 어렵게 된 사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부산 금정에서 3선을 지냈다. 현재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이다. 핵심 당직자이자 한국당 전통적 지지 기반인 영남권의 3선 의원이 한국당의 쇄신과 자정을 촉구하며 불출마 선언을 했다는 점에서 작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