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신한카드, '아름인 착한 마켓' 개최…수익금 일부 미혼모 자립지원
[리스펙트U] 신한카드, '아름인 착한 마켓' 개최…수익금 일부 미혼모 자립지원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1.20 09:26
  • 수정 2019-11-20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가 '2019 아름인 착한 마켓'을 개최, 미혼 양육가정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한다. /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가 '2019 아름인 착한 마켓'을 개최, 미혼 양육가정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한다. /신한카드 제공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신한카드가 '2019 아름인 착한 마켓'을 개최한다.

신한카드는 20일 지난 2017년부터 개최해 온 '사내 장터'를 확대해 농촌 마을과 소셜 벤처 기업, 그리고 미혼 양육가정의 경제적 자립 지원을 위해 '2019 아름인 착한 마켓'을 21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본사인 을지로 파인애비뉴에서 진행되는 '2019 아름인 착한 마켓' 행사에는 삼배리마을 주민이 직접 재배한 농·특산물과 함께 소셜 벤처 기업이 제작한 천연비누, 핸드메이드 가방, 손수건 그리고 미혼 양육모가 직접 만든 디퓨저, 곤약젤리, 쿠키, 섬유향수 등 다양한 제품이 판매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임직원을 비롯해 지역 주민들도 함께 착한 소비에 동참, 대한사회복지회의 '꿈꾸는공방'을 통해 수익금의 일부가 미혼 양육가정의 자립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 '파우 스튜디오' '엘레멘트' '루디아의 배틀' 등 환경·사회문제 해결에 힘쓰고 있는 소셜 벤처 기업들과 함께 함으로써 소비의 가치를 되새기는 기회도 마련된다.

신한카드는 지난 13년 동안 1사 1촌 결연을 맺고 있는 강원도 횡성 삼배리마을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기 위해 임직원 봉사활동을 비롯해 '삼배리 맑은 식탁' 브랜드 제작 등을 지원해 왔으며 2017년부터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삼배리마을 특산품을 판매하는 '사내 장터'를 개최해 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2019 아름인 착한 마켓'을 경험 삼아 앞으로도 착한 소비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3초 경영'을 기반으로 '수익'을 넘어 '상생'의 관점에서 사회와 함께하는 '초협력' 활동을 더욱 활성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